> 문화 > 문화일반

'리틀 포레스트' 이승기·이서진·박나래·정소민, 참신한 돌봄예능 출격…"좋은 취지 전해지길"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15:5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1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리틀 포레스트'가 참신한 돌봄 예능 소재로 월·화요일 밤을 책임진다. 무공해 청정자연에서 뛰노는 아이들의 리얼 예능이 안방을 찾아간다. 

12일 목동 SBS에서는 새 예능 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정욱PD와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아이들과 맘껏 뛰노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내세운 무공해 청정 예능 프로그램이다. 출연진은 강원도 인제에 위치한 찍박골에서 '돌봄하우스'를 열고 아이 돌보기에 도전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서진(왼쪽부터), 박나래, 정소민, 이승기가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즘 아이들을 위해 푸른 자연 속 찍박골에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오늘 밤 10시에 처음으로 방송된다. 2019.08.12 alwaysame@newspim.com

이날 김정욱PD는 네 명의 출연자들을 모으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 그는 "이승기 씨로부터 이 프로그램이 시작됐다. '집사부일체' 할 때 승기 씨가 아이와 관련된 이야기를 많이 했다. 요즘 아이들에게 선물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하면 어떨까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서진은 '꽃보다 할배'라는 프로그램에서 선배님들을 잘 케어하지 않았나. 그래서 아이들도 잘 케어해줄 수 있지 않을까 했다. 나래 누나는 아이들과 잘 놀아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섭외했다. 소민씨 같은 경우는 숨겨진 육아 고수다. 어렸을 때부터 보육원에 봉사를 다닐 정도로 관심이 많아 함께 해보자고 요청했다"고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서진과 이승기가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즘 아이들을 위해 푸른 자연 속 찍박골에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오늘 밤 10시에 처음으로 방송된다. 2019.08.12 alwaysame@newspim.com

이서진은 "사실 저는 시골도 아이들도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서 안 하려고 했다. 결국 하게 된 것은 승기가 '제가 모든 걸 다 할테니 제발 같이 하자'고 해서다"고 웃었다. 이어 '케어의 아이콘'이란 호칭을 두고 "제가 케어한다는데 다른 친구들이 케어를 맡고 있다. 저는 그나마 할 수 있는 음식을 좀 배워서 요리를 한다. 어린 아이들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저는 서포팅하고 있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승기는 섭외부터 모든 걸 도맡고 있다며 센스있게 말을 이어갔다. 그는 "이서진 선배님 같은 경우에는 저와 개인적으로 친하지만 방송을 통해 만난 적은 거의 없다"면서도 "서진 형님처럼 솔직한 사람이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

또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은 첫째도 둘째도 안전이다. 귀한 집의 아이들을 돌봐주는 입장에서 안 좋은 영향이 가면 안 되기 때문에 방송적인 재미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이 안전하고 재밌게 놀다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자는 것이 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최근 몇몇 돌봄 예능의 등장과 더불어 '리틀 포레스트'만의 차별점은 뭘까. 박나래는 "기존의 돌봄예능에는 항상 아이들의 보호자가 가까이에 있었다. 그런데 저희는 아이들의 보호자 없이 1박 2일동안 저희들만이 아이들을 케어해야 한다. 아이들이 부모님이 함께 있는 모습과 완전히 타인들과 있을 때의 모습이 많이 다르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승기는 "수도권 기준 9.9%"라고 시청률 목표도 세웠다. 김정욱PD도 "시청률은 잘 모르겠지만 동시간대 1위는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박나래와 정소민이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 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즘 아이들을 위해 푸른 자연 속 찍박골에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오늘 밤 10시에 처음으로 방송된다. 2019.08.12 alwaysame@newspim.com

취지가 좋은 만큼, 성공했으면 하는 것이 출연진의 목표다. 이승기는 "드라마 대신 월화 예능을 하는데 시청자분들께 즐겁게 다가갔으면 좋겠다. 이 프로그램을 보면 아이들이 주인공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거다. 어른들이 아이들을 바라보는 시각이 성숙해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박나래도 "시청자들께 힐링과 즐거움을 드리면 참 좋을 것 같다. 힐링 뿐만 아니라 찍박골의 힘듦이 전달됐으면 좋겠다"며 고생스러운 촬영 과정을 짐작하게 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기, 이서진, 박나래, 정소민이 출연하는 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12일 밤 10시부터 16부작으로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