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상조 “日 금융공격? 우리 자본시장 내 비중 낮아...주가·환율 모니터링”

6일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 출석
"호사카 유지 교수, 제 2의 외환위기 발언 않겠다 해"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1:28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서영 기자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6일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우리나라 자본시장 내 일본 자본 비중은 매우 낮다며 금융 공격에 대해서도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코스피·코스닥 시장 폭락과 불안정한 환율 문제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상조 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의 관련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2019.03.29 yooksa@newspim.com

유 원내대표는 “미국이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여기에 만약 일본이 금융 공격까지 하면 우리 경제는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 있다”며 “가능성이 낮다지만 그럴 가능성에도 정말 대비 철저히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 실장은 이에 대해 “우리 자본시장에 일본 자본이 들어와 있는 비중은 굉장히 낮지만 만의 하나에 대비해 강구책을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우리 정부가 맞대응할 때 예상되는 우리나라의 피해 규모에 대해서도 설전을 벌였다.

유 원내대표는 “한국경제연구소에서 맞대응하면 GDP 5.4~7% 손실 있을 것이라고 보고했다”고 물었다.

김 실장은 이에 “매우 과장된 수치”라며 “외국 기관 예상치로는 우리 기업에 0.1% 미만의 굉장히 작은 (피해가 예상된다)”고 선을 그었다.

유 원내대표는 재차 “그런 피해 예상 액수는 과장될 수도 있지만 전문가 중에서는 3~4차 보복으로 농수산물 수입 금지, 금융시장 공격까지 거론된다. 특히 민주당 경제침략대책특위 자문을 맡은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경제적 제3의 공격이 나올 것이라 예상했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농수산 부분이나 금융 부분에서의 일본 보복으로 제2의 IMF 외환위기까지 갈 수 있다는 호사카 유지 교수의 말은 잘못된 정보에 기초한 잘못된 판단이라고 (본인이)설명했다”며 “호사카 교수가 앞으로 그와 같은 발언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반박했다.

김 실장은 그러면서 “20년전 IMF 외환위기와 지금의 경제 상황이 달라 그럴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주가가 낮아지고 환율이 오르는 것에 대해) 모든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고 시장 불안에 대해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