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오전] 개인 실망 매물에 코스피·코스닥 동반 하락

개인 투자자 코스피 1933억원·코스닥 2299억원 순매도
코스피 1910선·코스닥 560선 오르내려...환율 방향 주시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0:4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0: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개인들이 2000억원 가까이 매물을 내놓으면서 양 시장이 동반 약세를 기록중이다. 코스피는 3년 2개월만에 장중 1900선 아래로 떨어졌다.

6일 오전 코스피 추이 [자료=키움증권HTS]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10시 20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33.12포인트(1.70%) 내린 1913.86포인트에 거래중이다.

전날 50포인트 이상 떨어지며 1946.98포인트까지 추락한 코스피는 이날도 개장 직후부터 약세로 출발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46.62포인트(2.39%) 내린 1900.36에 시작해 장 초반 1900선이 무너졌다. 코스피가 장중에 1900선을 밑돌았던 건 브렉시트 투표가 가결된 2016년 6월 24일(장중 저가 1892.75포인트) 이후 3년 2개월만이다.

개인과 외국인이 지수 낙폭을 키웠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882억원, 1548억원 순매도를 기록하고 있다. 기관은 3370억원 순매수로 대응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대부분 내렸다. 현대차(-3.14%), 현대모비스(-5.57%), LG생활건강(-3.26%), 기아차(-3.81%) 등이 3~5%대 낙폭을 보이고 있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오전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개인 매도 우위를 보인다"며 "대체로 신용 관련 물량 반대매매거나 개인 투자자들의 실망 매물일 가능성 높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재무부가 중국을 환율 조작국 지정해 미국과 중국의 갈등 격화로 강대강 대치 국면이 이어질 가능성 있다"며 "전날처럼 위안화가 달러당 7위안 이상 나온다면 국내증시가 장중 흔들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달러/원 환율은 전날보다 2.30원 내린 1213.00원을 기록중이다.

코스닥은 560선을 오르내리고 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14.72포인트(2.58%) 내린 555.07에 시작해 장중 540.83까지 떨어졌다. 이후 낙폭을 만회해 현재 전날보다 3.96인트(0.69%) 내린 565.83에 거래중이다.

개인이 2229억원 순매도하며 지수를 내리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749억원, 484억원 순매수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엔선 신라젠이 25.63% 내리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헬릭스미스(6.74%), 메디톡스(3.94%)는 오르고 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