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마켓톡스] 구용욱 센터장 "상황 예측 어렵다...지수 예측 의미없다"

"불확실성 커지고 상황 급변 중...일다 지켜봐야 할 듯"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0:23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코스피가 급락세를 보이고 있는 현 상황에서, 향후 증시 방향도 예측하기 어려운 시점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는 등 양국 무역분쟁이 격화됨에 따라 시장 불확실성도 커지면서, 시장 진행 방향 및 등락폭을 섣불리 예상하는 것이 의미가 크지 않다는 지적이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센터장은 6일 "상황이 어제보다 안 좋아졌다. 한일 갈등 이슈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무역분쟁이 환율분쟁까지 가면서 미 증시도 많이 빠졌다"면서 "미·중 간 협상이 잘 풀릴 지에 대한 시장의 전망이 나빠진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국내 증시 흐름에 대해선 "지수 움직임 범위나 타겟은 이야기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니 위 아래로의 급등락이 얼마든지 나올 수 있다. 이러다가 협상이 갑자기 잘 풀릴 수도 있고 더 악화될 수도 있는 것. 지수가 얼마나 갈 지 이야기 하는 것이 의미가 없는 듯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급변하는 중이니 일단 지켜봐야할 듯 하다"면서 "위기관리 관점에서 단기적으로 대응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