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강경화, 中 외교부장에 한일갈등 설명…中 “자유무역질서 중요”

1일 방콕서 한중 외교장관회담
강경화, 시진핑 주석 조속한 방한 제안

  • 기사입력 : 2019년08월01일 16:34
  • 최종수정 : 2019년08월01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 태국 방콕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최근 한국과 일본이 겪고 있는 갈등상황을 설명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20분(현지시간)부터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45분간 왕 부장과 만났다.

[방콕 로이터=뉴스핌] 권지언 기자 =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ASEAN)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2019.08.01

왕 부장은 한일 갈등에 대한 강 장관의 설명에 “세계무역기구(WTO)를 근간으로 하는 전 세계 자유무역 체계 질서가 중요하며 유지돼야 한다”며 “역사를 거울삼아서 미래지향적으로 관계가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조속히 한국을 방문했으면 한다는 뜻을 전달하며 고위급 인사 방한을 통해 한중 관계 강화방안을 논의하자고 밝혔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또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최근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고, 양국 공동 목표인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특히 중국 측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지난 6·30 판문점 회동 모멘텀을 잘 살려 북미 간 대화를 기반으로 협상과 대화를 통한 양측의 융통성 있는 입장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외에 강 장관은 지난달 23일 중국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과 관련한 재발 방지를 촉구했고, 왕 부장은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에 대한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설명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