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신형방사포' 지도 北김정은 "과녁에 놓일 세력들은 고민할 듯" 경고

탄도미사일 아닌 방사포..軍 감시·분석 능력 논란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8월01일 06:4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1일 0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이 지난달 31일 강원도 원산 갈마 일대에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실시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일 보도했다.

북한 매체의 발표가 사실일 경우, 전날 한국 군 당국이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발표 내용과 다른 것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했다며 이 자리에는 조용원·유진·김정식·박정천 등 당중앙위원회 간부도 동행했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한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지휘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의 모습.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신문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지켜보시는 가운데 시험사격이 진행됐다”며 “이를 통해 새로 개발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탄의 전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설계값에 도달했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확인되고 무기체계 전반에 대한 전투적 효과성이 검증됐다”고 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험사격을 지켜본 뒤 “대단하고 이 무기의 과녁에 놓이는 일을 자초하는 세력들에게는 오늘 우리의 시험사격 결과가 털어버릴 수 없는 고민거리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시험사격결과에 거듭 만족을 표했다”며 “인민군대의 전투력을 비상히 강화하는데서 커다란 전략적 의의를 가지는 또 하나의 훌륭한 우리 식 방사포 무기체계를 만들어낸 국방과학부문과 군수노동계급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고 선전했다.

한편 전날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5시6분, 5시27분께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