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일본 불매 대형사도...아시아나, 후쿠오카·오사카·오키나와 노선 축소

대형 항공기에서 소형 항공기로 변경...최대 116석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7월30일 13:53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13: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이 저비용항공사(LCC)를 넘어 대형항공사(FSC)에도 닿았다.

대한항공의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 중단에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30일 일본 노선 감축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서울~후쿠오카·오사카·오키나와 노선에 투입되는 항공기를 기존 에어버스 A330에서 보다 규모가 작은 A321, B767로 변경했다. 소형기종 투입 시기는 9월 추석연휴 이후다.

기존에 투입되던 A330은 최대 290여명을 수용했다. 변경 기종인 A321의 최대 탑승인원은 174명, B767은 250명이다. 최소 40석에서 최대 116석의 좌석이 줄어드는 셈이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아시아나]

이같은 축소 운영은 반일 감정 고조로 일본 불매운동이 장기화 국면에 들어선 탓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일본 불매운동에 따른 수요 감소로 일본 노선 투입 항공기를 소형 기종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며 "추가 노선 감축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후쿠오카, 오사카, 오키나와 외에 도쿄, 삿포로, 센다이 등에 취항 중이다.

그 외 이스타항공,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이 일본행 노선 축소 및 감축을 발표했다.

동일한 이유로 지난 29일 대한항공도 주3회 운항 중인 부산~삿포로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