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화웨이 비밀리에 北 무선 통신망 구축 지원 - WP

워싱턴포스트(WP) 화웨이 내부 문건 폭로 및 전현직 직원 프로젝트 참여 사실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03:53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0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중국 통신 공룡 업체 화웨이가 북한의 상업용 무선 통신망 건설 및 운영을 지원했다는 주장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달 오사카 담판 이후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 거래 제한 완화를 추진 중인 상황에 미국과 중국의 신경전을 고조시킬 수 있는 악재라는 지적이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로고와 미국 성조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22일(현지시각) 워싱턴 포스트(WP)는 화웨이 전직 직원을 포함한 소식통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서 업체가 중국 국영 기업인 판다 인터내셔널 인포메이션 테크놀로지와 공조해 비밀리에 북한의 상업용 무선 네트워크 건설을 지원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WP가 폭로한 내부 문건에는 업무 지시 사항과 다수의 계약 문서들, 각종 실무용 스프레드시트 등이 포함됐다.

신문은 해당 문건을 분석한 결과 화웨이가 최소 8년에 걸쳐 판다 인터내셔널과 북한의 무선 네트워크 건설 및 유지, 운영을 조력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상당수의 미국산 부품을 이용해 통신 장비를 생산하는 화웨이가 북한을 지원한 것은 국제 사회의 제재를 위반한 동시에 중국과 어렵사리 협상을 재개한 미국의 신경을 건드릴 만한 변수라는 지적이다.

아울러 화웨이의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 도입 여부를 놓고 고심 중인 유럽 주요국의 결정에 이번 보도가 작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사실 미 상무부는 지난 2016년부터 화웨이와 북한의 연결고리에 대한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양측의 유착을 공식 발표한 바는 없었다.

이날 WP는 화웨이가 판다 인터내셔널을 안테나를 포함해 북한의 무선 네트워크인 고려링크를 구축하는 데 필요한 각종 장비를 전달하기 위한 통로로 동원했다고 밝혔다.

화웨이가 북한에 제공한 지원은 네트워크 통합과 소프트웨어, 최소 한 건의 고려링크 확장 프로젝트가 포함됐고, 이 밖에 IT 자원 및 서비스 운영 및 관리 대행에도 관여했다.

WP는 화웨이 현직 직원 옌 차오에게서 2012~2013년 북한의 고려링크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사실을 확인하는 등 구체적이고 명백한 근거를 제시했다.

화웨이가 북한의 네트워크 구축에 깊숙이 개입한 사실은 외교적, 정치적 마찰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의 주장이다.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수석 부차관보를 지낸 올브라이트 스톤브릿지그룹의 에반스 리비어 수석 국장은 WP와 인터뷰에서 “화웨이와 북한의 연결고리가 드러난 것 자체가 워싱턴 정치권을 흔들어 놓을 수 있는 중대 사안”이라며 “가뜩이나 복잡하게 꼬인 중미와 북미 관계를 감안할 때 이번 보도는 커다란 외교 마찰을 일으킬 수 있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와 관련, CNBC에 따르면 화웨이가 공식 성명을 내고 북한과 관련된 사실을 전면 부인한 한편 국제 사회의 제재를 위반한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화웨이와 공조한 판다 인터내셔널은 CNBC의 사실 확인 요청에 공식 인터뷰를 거부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