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오늘 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추경 처리안 논의할 듯

한일 무역갈등 격화 속 추경 처리는 불발
한국당, 정경두 해임건의안·안보 국정조사 요구…與 거부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05: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13: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다.

문 대통령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해서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와 원내부대표들을 초청해 오찬을 나누며 그간의 노고에 대해 격려하고 향후 정국에 대해 의논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페이스북] photo@newspim.com

최근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에 이어 추가 규제가 유력한 가운데 이에 대비하는 추경 예산의 6월 국회 처리가 무산됐다. 문 대통령은 여당 원내대표단과 함께 추경 예산 처리 무산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며 처리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

일본의 무역 보복 국면에서 청와대는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앞장서 현 상황을 '경제 전쟁'으로 규정하고 내부 단결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정부는 이번 위기를 계기로 일본에 종속된 소재 산업 등의 국산화를 이루는 계기로 삼겠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22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기술패권이 국가경제를 위협하는 상황에 있어서도 신기술의 혁신창업이 중요한 해법이 될 수 있다"며 "특히 부품소재 분야의 혁신산업과 기존 부품소재 기업의 과감한 혁신을 더욱 촉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같은 부품소재 분야 국산화를 위한 지원 예산이 포함된 추경의 조속한 통과를 재차 강조할 전망이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22일에도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한국당이 정경두 국방부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등 안보 국정조사 실시를 추경 처리의 전제 조건으로 요구하면서 합의에 실패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일본의 경제 보복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초당적 협력 분위기 조성도 당부할 전망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