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시아나 여객기, 日 나하공항 활주로에 허가 없이 진입...사고는 면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15:19
  •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일본 오키나와(沖縄) 나하(那覇)공항에 허가 없이 진입해 일본 운수안전위원회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NHK가 보도했다.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21일 오후 1시경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관제관의 허가를 받지 않은 채 활주로에 진입했다.

이로 인해 이미 착륙 허가를 받은 일본 트랜스오션항공 여객기가 활주로 앞 3.7㎞까지 내려왔다가 다시 고도를 높여 올라갔고, 약 20분 다시 착륙을 시도하는 소동이 있었다.

이번 일로 다친 사람이나 사고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조종사는 회사의 청취 조사에서 “관제탑의 지시에 따르지 않고 활주로에 진입했다”고 말했다고 NHK는 전했다.

운수안전위원회는 이번 일을 중대한 문제로 보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문제는 있어서는 안 되는 것으로 앞으로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 NHK는 전했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오키나와 나하공항 활주로에 허가 없이 진입해 일본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NHK 캡처]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