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16위' 박상현 "디오픈서 한국 선수들 더 뛴다면 엄청난 성장할 것"

한국선수 중 최고순위
"아이리시와 스코티시오픈 경험이 도움됐다"
셰인 로리, 디오픈서 PGA 통산 2승 차지

  •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06:1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1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바람이 너무 세 왜 경기중단을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심판은 그냥 치라더라. '디오픈은 이런 거구나' 생각했다."

박상현(36)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북아일랜드 포트러시 골프클럽(파71/7344야드)에서 열린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148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총상금 1075만달러) 4라운드서 최종합계 2언더파 282타를 기록, 공동 16위로 한국 선수 가운데 이번 대회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박상현은 이날 버디 1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오버파 73타를 쳤다. 이날 대회장에는 순간 최대 시속 64km의 강풍이 몰아치기도 했다.

박상현이 2019 디오픈서 16위를 차지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박상현은 2007년 최경주(49)가 기록한 역대 디오픈 한국 선수 최고 성적(공동 8위)을 넘지는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 참가한 아시아 선수 중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서 박상현은 "기분이 좋고, 영광이다. 바람을 너무 많이 맞아 정신이 없었다. 제대로 서 있지도 못 할 정도여서 '왜 스톱을 안 하지'라고 생각했다. 심판에게 물어보니 그냥 치라고 하더라. '디오픈은 이런 거구나'라고 생각하고 쳤다"고 밝혔다.

그는 "2번 홀에서 세 번째 샷을 할 때 공이 디보트가 생기는 바람에 실수를 했다. 후반에는 너무 바람이 많이 불어서 고전했다. 마지막 홀 보기는 아쉽다. 작년에는 오자마자 적응도 안 된 상태에서 쳤다. 이번에는 아이리시와 스코티시오픈을 뛰면서 적응했던 게 좋은 성적의 비결인 것 같다. 앞으로도 출전할 기회가 온다면 즐겁게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현은 이어 "한국 선수들 실력이 좋아졌다는 걸 느낀다. 이렇게 어려운 코스에서 플레이를 한다면 한국 선수들도 더 배우면서 엄청난 성장이 있을 것이다. 내년이 되면 이게 그리울 것 같다. 평생에 올까 말까한 기회가 왔고, 그 기회를 잘 잡은 것 같다. 한국 가서 어떤 연습을 해야 할 지 안 것 같다. 한 달 가까이 쉬면서 차근차근 점검해 하반기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셰인 로리(32·아일랜드)는 15언더파 269타로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이자 PGA 투어 통산 2승을 디오픈에서 차지했다.

로리는 "오늘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앞으로 이런날이 또 올지 모르겠다. 사실 이것을 어떻게 설명해야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로리는 앞서 2015년 8월 열린 WGC 브릿지스톤 인비테이셔널 대회서 우승 후 약 3년 11개월만에 PGA 투어 2번째 승수를 디오픈에서 추가했다.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29·미국)는 6언더파로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안병훈(28)이 1오버파를 285타로 공동 32위, 황인춘(45)이 2오버파 286타로 공동 41위를 기록했다.

셰인 로리가 2019 디오픈 정상에 올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브룩스 켑카가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19 디오픈 최종라운드 리더보드. [사진=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