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아~ 금리인하"…금융지주 CEO들 '주가부양' 고민 시작

외국인 이탈로 주가 약세, IR로 막던 주가 추가하락 우려
기준금리 인하로 이자이익 둔화 가능성, 추가 부양책 관측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4:1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하면서 금융지주사 최고경영자(CEO)들이 근심에 빠졌다. 금리가 내리면 은행 수익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이자이익이 줄어, 주가하락을 야기할 수 있다. 최근 CEO들의 주가 부양을 위한 해외 투자자 대상 IR(기업설명회) 노력도 허사로 돌아갈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나온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RX은행업종 지수는 전년 대비 13.3% 줄어든 749.42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9.5% 하락한 것보다 부진하다. KB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 등 주요 금융지주사 주가는 1년전에 비해 15~18%p 떨어졌다.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경기 둔화 가능성에 기준금리 인하 분위기가 퍼지면서, 은행계 금융지주사의 주가를 끌어내렸다. 거시 경기에 민감한 외국인 투자자들이 최근 1년 사이 1조원 가량을 순매도 한 게 영향이 컸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혁신을 위한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2.25 mironj19@newspim.com

이에 금융지주사 회장들은 올해 들어 주가부양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상황.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4월 초부터 홍콩과 호주를 거쳐 미국을 오가는 해외 IR을 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주선한 ‘MS CEO 서밋’에 국내 금융권 인사로는 유일하게 참석했다. 호주에서 직접 템플턴 인사들을 만나 지분 5.42% 투자를 이끌어냈다. 또한 지난 3월 1000주의 자사주를 추가 매입해 총 2만1000주까지 늘렸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도 도쿄 및 홍콩에서 지주사 출범 이후 첫 번째 해외 IR에 나서는 등 해외 투자자 모집에 나서고 있다. 자사주 역시 지난 2월과 3월에 5000주씩 매입한 이후 5월에도 두 차례나 주식을 매입해 총 5만8127주를 보유하게 됐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지난해 9월 미국 IR 이후 잠잠하다가, 해외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글로벌 금융통인 지성규 KEB하나은행장과 홍콩, 싱가포르, 런던 등에 동행해, 해외 투자자를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지난 4월 14일부터 열흘간 캐나다와 미국 등에 체류하며 투자자들을 만났다. 지난달에는 일본을 방문했고, 지난 2일부터 6일까지는 호주에서 올해 세 번째 IR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번 기준금리 전격 인하로 이자이익 둔화가 불가피해지면서 금융지주사 회장들의 주가부양 노력이 효과를 내기 어렵게 됐다. 그래서 금융권 일각에선 주가 부양 조치가 나올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시중은행 재무담당 한 임원은 “최근 주가 하락은 금리인하 전망에 금융산업 구조적으로 디지털금융으로 전환하면서 수익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이라며 “CEO들이 디지털금융 전환 동력을 잃지 않기 위해서라도 주가부양을 위해 자사주 매입, 중간배당 확대 등 카드를 꺼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