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美 전문가 "한일 무역 갈등, 북미 협상 속 日 안보 불안 때문"

VOA, 제임스 쇼프 카네기 국제평화재단 선임연구원 인터뷰
"트럼프 DMZ 깜짝 방문, 일본은 미국 안보 역할에 의문"
"美 중재보다 한일 소통 필요, 갈등은 한미일 공조에 악영향"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08:4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0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최근 한일 간 무역 분쟁은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독자 행보에 안보 불안을 느낀 일본 역시 독자적 행보에 나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본·동아시아 안보 전문가인 제임스 쇼프 카네기국제평화재단 선임연구원은 16일 보도된 자유아시아방송(VOA)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의도에 대해 "단순히 징용노동자 판결 문제 만으로 일본이 이런 조치를 취했다고 보지 않는다"며 "지난 몇 년 동안 한일 사이 계속 쌓여온 문제가 터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쇼프 연구원은 "햔국과 일본은 수출 우대국들과 정례적으로 하는 실무급 양자 협의조차 2년째 하지 않았다. 상호 불신과 의심이 이미 깊이 쌓였다는 뜻"이라며 "과거사 관련 판결이 기름을 붓기는 했지만 기저의 문제는 일본의 안보 불안"이라고 분석했다.

쇼프 연구원은 이어 "최근 일부 언론에서 미국이 북한의 핵동결을 받아들일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일본에서는 우려가 컸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 깜짝 방문에서 보여준 행보는 과연 미국이 북한에 대해 얼마나 더 단호하고 일관된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일본사회에 많은 의문을 던져줬다"고 주장했다.

쇼프 연구원은 특히 "일본의 안보 불안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은 현 미국 정부로,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을 줄이거나 아예 취소하면서 일본과 상의도 하지 않았다"며 "일본은 안보 측면에서 미국의 역할에 대해 우려를 품기 시작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을 그런 쪽으로 밀고 가는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쇼프 연구원은 그러면서 "(일본의)무역 통제 조치는 한일 간 수많은 오해와 소통 오류로 빚어진 측면이 크다"며 "지금 필요한 것은 한국과 일본이 더 긴밀하게 소통해서 상호 불신을 푸는 것으로 미국이 중재자 역할을 하는 것은 효과적이지 않다"고 강조했다.

쇼프 연구원은 "현재까지는 한일 갈등에서 한미일 3국 공조는 잘 관리되고 있는 것 같다"며 "갈등이 계속되면 협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물론 미국의 대북 정책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한미일 3국이 단결된 (대북)전선을 형성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