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후반기 첫 선발' 류현진, 시즌 11승 요건 달성… 5이닝 4K 2실점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10:25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10: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후반기 첫 경기부터 승리요건을 갖췄다.

류현진(32·LA 다저스)은 15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경기서 선발 등판해 5이닝 7피안타 4탈삼진 1볼넷 2실점(2자책점)을 기록했다.

전반기 최고의 성적을 남긴 류현진은 후반기 첫 선발 등판에서 11승(1패) 요건을 갖추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경기 초반 다저스 수비진이 흔들리며 2점을 내준 것을 제외하고는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특히 2회부터 4회까지 3이닝 연속 삼자범퇴 이닝을 달성한 류현진은 5회말 수비진의 실책으로 추가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다저스 좌익수 알렉스 버두고의 환상적인 홈 송구로 위기를 탈출했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시즌 11승 요건을 충족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다저스 타선이 1회초부터 류현진에게 선취점을 안겼다. 선두타자 크리스 테일러의 볼넷과 저스틴 터너의 유격수 땅볼 때 상대 유격수 잰더 보가츠의 실책으로 무사 1,2루를 엮었다. 데이빗 프리즈 삼진, 코디 벨린저가 3루 뜬공으로 물러난 뒤 타석에 들어선 A.J. 폴락은 보스턴 선발 데이빗 프라이즈의 3구째 94마일(151.2km) 직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포를 쏘아올렸다.

3점을 등에 업은 류현진은 1회말 선두타자 무키 베츠에게 좌측 담장을 직격하는 안타를 맞았다. 라파엘 디버스를 3루 직선타로 처리한 뒤 잰더 보가츠에게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1사 1,2루 위기를 맞은 류현진은 J.D. 마르티네스를 삼진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크리스티안 바스케스에게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를 맞아 2사 만루에서 앤드류 베닌텐디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그러나 다저스 유격수 테일러가 송구실책을 범해 2점을 내줬다. 이후 마이클 채비스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해 2사 만루 위기가 됐지만, 재키 브래들리를 1루 땅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2회말부터 안정은 되찾았다. 선두타자 에두아르도 누네즈를 1루 땅볼, 베츠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디버스까지 삼진으로 잡아냈다. 3회말에는 보가츠를 1루 뜬공, 마르티네스를 유격수 직선타, 바스케스를 3루 땅볼로 유도했다.

3대2로 앞선 4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베닌텐디를 3루 땅볼로 잡아낸 뒤 채비스와 브래들리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3이닝 연속 삼자범퇴 이닝을 기록했다.

다저스 타선은 5회초 추가점을 뽑았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프리즈는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득점권 찬스를 엮었다. 벨린저의 유격수 땅볼로 2사 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폴락은 1타점 좌전 안타를 터뜨리며 4대2로 점수차를 벌렸다.

류현진은 5회말 선두타자 누네즈를 3루 땅볼, 베츠를 2루 직선타로 잡아냈다. 이후 디버스에게 3루 땅볼을 유도했으나, 다저스 3루수 맥스 먼시의 송구 실책으로 2사 2루 위기를 맞았다. 후속타자 보가츠에게 볼넷을 내줘 2사 1,2루에서 류현진은 마르티네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으나, 다저스 좌익수 알렉스 버두고가 홈 송구로 디버스를 잡아내면서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