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졸음운전' 수원 버스, 오토바이 등 들이받아 3명 부상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7:2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버스 운전자의 졸음운전으로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11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8분 수원시 영통구 영일중학교 사거리에서 시내버스가 정차 중인 빈 오토바이와 인근 식당 테크, 지상 변압기를 들이받았다.

이로 인해 해당 버스 운전자·탑승객이 다쳤으며 사고가 발생한 식당 근처에서 간판 작업을 하던 근로자가 해당 충격으로 발생한 진동으로 인해 추락, 총 3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사고의 원인을 졸음운전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zeunb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