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혼족 겨냥 소형SUV ‘베뉴’ 출시

최신 디자인 스타일 담아낸 밀레니얼 세대의 혼라이프 SUV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1.6 탑재…1473만 ~ 2111만원

  • 기사입력 : 2019년07월11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1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용인(경기)=뉴스핌] 전민준 기자 = 현대자동차가 혼족을 겨냥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베뉴를 11일 공식 출시했다.

현대차는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더 카핑에서 ‘밀레니얼 세대의 혼라이프’ SUV 베뉴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에 태어나 인터넷과 소셜 네트워크에 능숙한 세대다. 혼라이프는 현대차가 새롭게 정의한 용어로 물리적인 1인 가구에 국한되지 않고 혼밥혼술등 개인의 취향과 만족을 위한 혼자만의 시간을 중시하는 사회 트렌드다.

이날 출시한 베뉴에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1.6을 탑재했다. 최고출력 123마력(PS), 최대토크 15.7(kgf·m), 동급 최고의 복합연비 13.7km/ℓ(15인치 타이어, IVT 기준)를 확보했다.

스마트스트림 G1.6은 듀얼 인젝터를 통해 연료 분사시기와 분사 비율을 최적화한 다양한 분사 전략을 구현하는 듀얼 포트 연료 분사 시스템을 적용해 연소 효율을 향상시켰다.

베뉴는 개성 있고 세련된 젊은 감각의 디자인을 완성했다.

고객의 취향과 스타일에 따라 루프 컬러를 외장 컬러와 달리할 수 있는 투톤 루프를 적용한 것.

이에 따라 △더 데님 △코스믹 그레이 △크리미 그레이 △인텐스 블루 △파이어리 레드 △라바 오렌지 △애시드 옐로우 △타이푼 실버 △폴라 화이트 △팬텀 블랙 등 10종의 외장 컬러와 △초크 화이트 △팬텀 블랙 △애시드 옐로우 등 3종의 루프 컬러를 조합한 11종의 투톤 루프 컬러로 총 21가지의 색상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베뉴.[사진=현대자동차]

베뉴의 내장 컬러는 △블랙 △메테오 블루 투톤 △그레이 투톤 등 3종으로 운영된다.

베뉴는 전장 4,040mm, 전폭 1,770mm, 전고 1,565mm로 1인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공간을 확보했다.

또한 다양한 수납공간이 마련돼있을 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레이아웃 설계로 355ℓ(VDA 기준)의 수화물을 적재할 수 있다.

판매가격은 △스마트 1473 만원(M/T, 수동변속기), 1620만원(IVT, 무단변속기) △모던 1799만원 △플럭스 2111만원이다.
 

 

minjun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