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내일 30대 그룹 총수 긴급간담회...이재용·신동빈 불참

일본 추가 수출 규제 대응책 논의..대기업 총수 초청
"기업 애로사항 경청하고 현실적인 대처 방안 논의"
30대 그룹 총수 참석...출장 중 이재용·신동빈 제외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5:5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총 자산 10조원 이상의 기업 총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확산되고 있는 일본의 무역 보복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청와대 기자실인 춘추관에서 "내일 오전 청와대 경내에서 기업인 간담회가 있을 예정"이라며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 기업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현실적인 대처 방안과 관련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4대기업 총수 등 기업인들이 만나는 모습 [사진=청와대]

청와대 관계자는 기업인 간담회의 참석 기준을 총 자산 10조원 이상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수출규제 품목이 미치는 파급 효과와 아직까지 공식화되지는 않았지만 추가적으로 있을 수 있는 품목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대부분의 산업 분야를 망라한 대기업들이 대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간담회 자리에서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 참석 대상자는 5대 기업을 포함한 약 30개 대기업이다.

현재 일본을 방문해 반도체 핵심 소재 관련 우회책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해외 출장 중인 신동빈 롯데 회장은 참석하지 않는다.

일본 내에서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건에 대한 수출 규제에 이어 보복 조치 확대 적용이 거론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요구한 한일 청구권 협정상 제3국 의뢰를 통한 중재위원회 설치의 최종 시한인 18일이 지나면 추가 수출 규제 조처를 내놓을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상황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향후 추가 조처를 통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대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보다 어떤 대책이 나올지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