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일본경제보복대책위 설치…대응 수위 높지 않을 듯

위원장에 4선 '친문' 최재성 의원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1:26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1: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위원장에 최재성 의원을 앉혔다.

민주당은 8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대응 수위는 낮을 것으로 점쳐졌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예상보다 대응 수위는 높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해찬 당대표가 “아베 내각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자국민 반감을 자극하는 건 무책임하고 위험하다”고 말하고 최 위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경제 보복은 침략 행위"라고 말한 것과는 사뭇 다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kilroy023@newspim.com

민주당 내 ‘일본통’인 강창일 의원은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대책을 놓고 강온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일본이 공세적으로 나오니 우리도 공세적으로 일단 나가야 한다"며 "그러면서 물밑에서 작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또 "양동작전을 써야 한다"며 "목소리를 낼 땐 내면서도 외교부 실무라인이나 한일의원연맹 등 여러 채널을 통해 일본 정부와 대화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4일부터 반도체 주요 소재·부품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레지스트,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3개 품목을 한국에 수출하는 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 이에 더해 일본 정부는 첨단 부품·기술 수출 시 규제를 완화적용 받는 '화이트국'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도 진행하기로 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