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아베와 친분' 신동빈 회장, 유니클로·무인양품 등 합작사 우려 전할까

신동빈 일본 출장길, 정치적 이슈 언급 자제할 듯 "그룹 현안 점검"
청와대 국민청원 일본 보복 조치 요구.. 주말 유니클로 명동 한산
일본제품 대체제 신성통상, 모나미 등 증시서 '애국' 테마주 급등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1:4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1: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세븐일레븐 등 일본과의 합작사가 많은 롯데그룹이 일본의 경제 보복에 따른 후폭풍에 제대로 노출됐다. 국내 소비자들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나서면서 직격탄을 맞게 된 것이다.

그룹 수장인 신동빈 회장이 지난 5일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민간 차원의 외교로 문제 해결에 역할을 할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8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지난 7일 일본 출장을 이유로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주관하는 5대 그룹 총수 회동에 불참했다. 앞서 롯데 측은 출장으로 참석이 어렵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30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 경제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변으로 김승연 한화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등이 보인다. 2019.06.30

일각에선 신 회장의 출국이 일본의 수출 규제와 한국의 반발 기류 등 부작용에 대한 민간 외교 역할을 할 것이라는데 대한 기대감도 나왔다. 신격호 명예회장을 비롯해 신동빈 회장이 일본 정·관계 유력인사와 다양한 인맥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서다.

부친인 신격호 명예회장은 아베 총리의 부친인 아베 신타로 전 외무상,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와 친분을 쌓았다. 여기에 신동빈 회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오랜 친분을 이어왔다. 아베 총리가 수차례 신 회장과 면담을 했고, 신 회장 장남의 결혼피로연에 참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사안의 경우 정치적인 문제로 기업인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견에 힘이 실린다.

실제 롯데 측은 이번 출장에 대해 일본 롯데의 현안을 짚어 보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일본에는 한 달에도 두어 번 가실 정도로 자주 가는 편”이라며 “이번엔 시기(청와대 그룹 총수 회동)가 우연히 맞물렸다”고 했다. 이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하거나 하는 차원은 아니다”면서 “일본 롯데 운영과 관련해 현안을 짚어보기 위해 방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국내에선 불매 운동으로 확산하는 조짐이 이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실제 행동으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일본 정부의 발표가 있었던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 데 이어 지난 4일 오후 명동 유니클로 매장에는 손님이 거의 없었다. 여기에 소비 대체제가 공유되면서 주식시장에선 관련 종목이 ‘애국’ 테마주로 분류되며 급등하는 일도 생겨나고 있다. 실제 신성통상은 유니클로의 대체 기업으로 떠오르며 지난 4일부터 3거래일 연속 급등세다.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장기화할 경우 일본과 합작 사업구조가 많은 롯데그룹의 타격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FRL)코리아는 2004년말 일본 패스트리테일링과 롯데쇼핑이 각각 지분 51대 49로 투자해 세운 합작사다. 유니클로는 지난해 매출 1조3732억원, 영업이익 2344억원을 기록하며 매년 실적이 상승 추세다.

생활용품 브랜드 무인양품은 2004년 일본 양품계획과 롯데상사가 6대 4의 지분구조로 설립한 합작사다. 이번 사태로 신세계인터내셔널의 자주(JAJU)가 대체재로 언급된다. 롯데계열사 코리아세븐이 운영하는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미국 브랜드이지만 미국 본사를 일본이 인수했다. 이밖에 국내 수입맥주 1위인 아사히(롯데아사히주류)는 롯데와 아사히맥주가 절반씩 지분을 보유한 회사이며 롯데캐논과 한국후지필름, 롯데JTB, 롯데미쓰이, 롯데엠시시 등도 일본과의 합작사다.

재계 한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은 최근 일본의 반도체 부품 수출규제로 인한 한국 쪽의 반발기류와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부작용 여파를 일본 재계 관계자들에게 전달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이번 이슈가 정치적인 문제인만큼 최소한의 의견은 전달할 수 있겠으나 대외적인 언급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