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트럼프, 신동빈 회장에 특급찬사...롯데 체면 세웠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3:07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3: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중국 사드 보복으로 상당한 부침을 겪었던 롯데그룹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극찬 발언으로 체면을 세우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미투자를 해온 기업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투자해줄 것을 당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전 10시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한국 경제인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회동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부회장,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그룹 총수를 비롯해 대기업 총수 2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미 투자를 10차례 이상 언급하며 강조했다. 우선 투자를 해준 기업 총수들에게 일일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특히 신동빈 롯데 회장에게는 감사의 인사 외에도 롯데월드타워의 각별한 인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울= 로이터 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0일 오전 숙소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 경제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손를 들어 인사하고 있다.2019.6.29 photo@newspim.com

트럼프 대통령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님이 오늘 자리를 함께 해줬다”며 “너무나도 훌륭한 일들을 성취하셨는데 제 옆에서 같이 말씀을 해주셔야 할 것 같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신 회장께서는 지난달 워싱턴에 방문해 3조6000억원을 미국에 투자하기로 했다”며 “그 부분 저는 지금 한 번 다시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매우 감사합니다(Thank you very much)”라고 두 번 반복했다.

롯데는 앞선 지난달 9일 미국 루이지애나에 에틸렌을 연간 100만 톤 규모의 에틸렌과 70만톤의 에틸렌글리콜을 생산할 수 있는 초대형 공장을 완공했다. 아시아 석유화학사 최초로 북미지역의 셰일가스 에탄 크래커사업 진출이다. 총사업비는 3조6000억원 규모로 롯데 투자 지분이 90% 이상인 것을 감안하면 국내 단일 기업 투자액으로 2번째로 큰 규모다.

롯데는 앞선 지난 2011년부터 미국 투자를 시작해왔다. 2011년 알라바마 엔지니어링플라스틱 생산기지 투자를 시작으로 2013년 괌 공항면세점 진출, 그리고 2015년에는 뉴욕팰리스호텔 인수를 통해 국내 최초로 북미 호텔서비스 사업에 진출한 바 있다.

롯데그룹이 미국 투자를 통해 창출한 직접 고용인원은 2000여명 달하며, 롯데케미칼, 롯데면세점, 롯데호텔,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상사 5개사 총 투자규모는 40억 달러를 넘어선다.

트럼프 대통령은 롯데월드타워에 대해서도 극찬했다. 대통령은 “제가 처음 보고 저 높은 건물이 어떤 건물이냐, 하고 굉장히 감탄했는데 그것은 롯데 건물이었다. 아름다운 빌딩, 멋진 건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가지 건축물들 세우는 과정에서 어떤 자재를 사용하고 디자인하느냐에 따라 결과물 다를 수 있는데 언급한 두기업들 건축물(삼성, 롯데)들 보면서 저는 정말 감탄했고 너무 훌륭한 일을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동빈 회장은 지난달 9일 롯데케미칼 에탄크래커 준공식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신 회장은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국내 재계 최초 케이스로 꼽히고 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