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 세계수영대회 기간 중 명품국악 진수 선보인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함께하는 ‘광주국악상설공연’
대회 기간(12일∼8월18일) 확대…매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17:13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박재범 기자 =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광주를 찾은 방문객들과 시민들을 위한 명품국악공연이 매일 매일 펼쳐진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국악상설공연’은 수영대회 기간인 12일부터 8월18일까지 확대 편성해 매일(매주 월요일 제외)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광주국악상설공연’은 지난 3월2일 광주공연마루에서 브랜드공연으로 첫 선을 보인 후 매주 토요일마다 전석 매진, 누적관객 4000여 명을 기록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국악상설공연 '도드리' [사진=광주광역시]

특히 광주공연마루는 지난 10여 년간 활용 방안을 찾지 못했던 상무시민로의 ‘광엑스포관’이 지난 2월 172석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곳이다. 광주국악상설공연을 통해 명품 국악을 만나볼 수 있는 상설공연장이자, 인기 관광코스로 떠오르고 있다.

매일 공연하는 만큼 광주지역 대표 예술단이 대거 참여한다. 광주시립창극단,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을 비롯해 창작국악단 도드리, 피리정악 및 대취타 보존회 광주호남지부, 굿패마루, 그루, 김미숙 뿌리 한국무용단, 내벗소리 민족예술단, 한국 판소리 보존회 광주지부, 아시아민족음악교류협회, 얼쑤 등 총 12개 예술단이 참여해 총 33회 공연한다.

매일 선보이는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구성했다. 창극, 한국무용, 국악관현악, 정악, 풍물놀이, 퓨전국악 등 전통국악과 현대국악을 아우르는 독창적인 프로그램으로 완성도 높은 공연을 올린다.

특히 광주를 찾은 국내외 방문객들이 보다 많이, 보다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광주시티투어와 수영대회 관광투어 프로그램과 연계한다. 시티투어의 경우 예술공연권역 투어 프로그램을 선택하면 광천동 유스퀘어에서 출발해 월봉서원, 신창동 유적지를 거쳐 ‘국악상설공연’을 관람 할 수 있다.

관람은 전석 무료로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gjart.gwangju.go.kr) 또는 전화(062-613-8379)로 예약하면 된다.

성현출 광주문화예술회관장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국악상설공연을 통해 예향 광주의 멋을 알리고 광주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b545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