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무성 “日 보복에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제 키워”

"외교부 장관이라면 분쟁 최소화 노력 해야"
"갈등 유발자가 될지, 해결자가 될지 밝히라"

  • 기사입력 : 2019년07월04일 08:5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4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에 출석해 일본의 보복성 조치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말이 오히려 분쟁을 키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가 간 조약인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과 2018년의 우리 대법원 판결이 현실적으로 충돌하고 있고, 그에 대한 양국의 해석도 모두 다른 복잡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며 “사법부의 평결은 존중돼야 한다. 그러나 부처 장관들은 부처의 역할에 따른 자기 입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교부 장관이라면, 최소한 조약의 중요성과 국익에 대해 꼼꼼하게 따져보고, 세련된 외교 화법으로 분쟁을 최소화하고, 국익을 극대화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장관은 ‘일본의 보복성 조치가 나오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 이런 발언을 국회에 와서 공개적으로 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국가 간 외교 분쟁이 통상 분쟁으로 번지는 심각한 상황에서 오히려 문제를 더 키우는 발언을 외교부 장관이 했다고 생각한다”며 “과연 외교부 장관의 역할이 무엇인지, 갈등의 유발자가 돼야 할지 문제 해결사가 돼야 할지 여기에 입장을 말씀해 보라”고 촉구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