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학교 비정규직 파업 둘째 날 2600개교 급식중단...파업 2만명 참여

4일 전국 2581개교 급식 중단 예정...파업 참가율 소폭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21:36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2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 이틀째인 4일에도 약 2600개 학교에서 급식이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3일 각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급식 운영 상황을 집계한 결과 파업 이틀째인 4일에는 전국 1만454개 학교 중 2581개교(24.7%)가 급식을 중단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1918개교는 파업 둘째 날에 빵이나 우유 등을 제공하고 482개교는 개별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

그 밖에 단축수업을 실시하는 학교는 138개교, 기말고사로 인해 급식을 제공하지 않는 학교가 525개교다.

4일 파업 참가율은 13.6%로 3일(14.4%)보다 소폭 줄어들 전망이다.

1만584개 국공립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에 근무하는 비정규직(교육공무직) 직원 15만1809명 중에서 2만575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3일에는 15만2181명 중 2만2004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돌봄교실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초등학교는 3일 5782곳에서 4일 5884곳으로 102곳 늘어날 전망이다. 국공립 초등학교 5980개교 중 96개교(1.6%)만 돌봄교실 운영이 중단된다.

이번 학교 비정규직 파업은 5일까지 사흘간으로 예정돼 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주최로 ‘비정규직 없는 세상 문을 열자,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리고 있다. 2019.07.03 alwaysame@newspim.com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