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이모저모] 광화문 대규모 집회에 교통·화장실 대란...불법 노점상까지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
광화문광장에 추최 측 추산 5만 3000여명 몰려
교통·화장실 대란에 불법 노점상도 등장...주변 직장인 불만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7:3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구윤모 윤혜원 기자 =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린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는 5만 3000여명(주최 측 추산)의 대규모 인파가 모이면서 각종 이색풍경이 펼쳐졌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주최로 ‘비정규직 없는 세상 문을 열자,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리고 있다. 2019.07.03 alwaysame@newspim.com

○…이날 오후 대규모 파업 집회가 진행되면서 광화문 일대는 교통 체증이 심각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집회로 광화문광장을 에워싼 11차선 가운데 6차선이 통제됐다. 경찰은 서울정부청사와 경복궁, 한국역사박물관 등 지점에서 교통정리에 나섰지만 교통량을 통제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집회 이후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이 진행되면서 통행이 가능하던 일부 차선까지 통제되자 교통이 한때 마비되기도 했다. 일부 운전자들은 경적을 울리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버스를 이용하려던 시민들도 차량이 연착되며 발을 동동 굴렀다. 장윤순(52)씨는 "집회는 시민들에게 보장된 권리이기 때문에 이해하지만, 교통이 통제되니 불편한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주최 측 추산 5만여명이 넘는 인파가 광화문광장에 몰리면서 '화장실 대란'도 발생했다. 지하철 광화문역 9번 출구에 화장실이 있지만 수많은 인원들을 수용하기엔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집회 참가자들은 세종문화회관, KT 등 건물 화장실로 향했지만 화장실마다 20~30명씩 길게 줄을 늘어섰다. 특히 세종문화회관에는 공연을 보고 나온 관람객들이 한꺼번에 화장실로 몰리면서 일대 혼란을 빚기도 했다. 일부 집회 참가자들은 화장실이 공개된 주변 카페로 분주한 발걸음을 재촉하는 모습도 보였다. 화장실 앞에서 줄을 서 있던 집회 참가자 이모(51)씨는 "오늘 집회에 여성 참가자들이 더 많아서 화장실에 사람이 더 몰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린 3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문화회관 옆에 노점상들이 영업을 하고 있다.

○…대목을 노린 노점상들은 광화문광장 주변에 우후죽순 자리를 잡았다. 이를 막는 종로구 공무원들과 한바탕 숨바꼭질도 벌였다. 이날 오후 집회 참가자들이 속속 광화문광장에 자리하자 얼음물과 커피는 물론 맥주 등 주류를 파는 노점상이 하나 둘씩 생겨났다. 이들은 떡꼬치와 어묵, 번데기 등 허기를 채울만한 음식도 판매하며 집회 참가자들을 유혹했다. 그러자 종로구청 조끼를 입은 공무원 3명이 단속을 시작했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이곳에서는 영업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돌아다니면서 노점상을 계속 정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노점상들은 대로변이 아닌 세종문화회관 옆 골목에서 장사를 이어가며 모처럼만의 대목을 포기하지 않았다.

○…지난주 서울시와 우리공화당의 천막 철거 소란에 이어 이날 대규모 파업 집회가 광화문광장에서 벌어지며 주변 회사에 다니는 일부 직장인들은 업무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광화문광장과 세종대로 근처는 회사들이 밀집해 있는 지역이다. 잠시 음료수를 마시거나 흡연을 하기 위해 삼삼오오 나온 직장인들은 집회 소음에 한 쪽 손을 귀로 막고 큰소리로 서로 대화하는 모습이었다. KT에서 근무한다는 직장인 이용민(29)씨는 "고객들을 상대해야 하고 전화를 많이 사용하는 대리점 직원들은 집회 소음으로 업무에 어려움을 많이 느낀다"며 "그래도 오늘 집회는 정치적인 집회보다는 덜 과격한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귀띔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