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의 꿈 Do Dream] 김광림이 김진표를 칭찬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1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뉴스 헤드라인이 언제부턴가 막말로 뒤덮이고 있습니다. 정치인 발언부터 SNS 그리고 인터넷 댓글까지 날선 공격과 비난이 난무합니다. 대한민국의 꿈과 희망은 어디서 찾아야 하는 것일까요. 있기는 있는 걸까요. ‘글로벌 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 뉴스핌이 <대한민국의 꿈 Do Dream>이란 주제로 서로가 서로를 칭찬하는 동영상 인터뷰를 진행하는 이유입니다. 정치권을 시작으로 기업인과 사회 저명인사들에게 마이크를 드리겠습니다. 막말과 공격 대신 상대의 장점을 찾아 칭찬하면서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며 '한국의 꿈'을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김진표 의원과 김광림 의원은 행정고시 1년 선후배 사이다. 게다가 재정경제원(현 기획재정부)에서 함께 일해온데다 지금은 정치인의 길을 같이 걷고 있다. 30년 가까이 오랜 기간 김진표 의원을 지근거리에서 본 김광림 의원은 그를 ‘좀처럼 화내지 않는 사람’이라고 회고했다.

그래서인지 과거 김진표 의원이 조세정책과장을, 김광림 의원이 경제기획원에서 예산정책과장을 할 때에도 둘은 사이가 유독 좋았다. (통상 돈을 걷는 조세정책과장과 돈을 쓰는 예산정책과장은 사이가 좋지 않다고 한다.)

정치적 노선은 다르지만 김광림 의원은 과감하게 김진표 의원을 ‘차기 총리’로도 손색이 없다고 강조했다.

“경력이나 성품으로 보면 대통령의 국정철학에 대해 이해도 하면서 현실과 조화시켜나가는 데는 좋은 분이예요. 특정 정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나라를 위해서 일하셔야 할 때가 아닌가 합니다.”

(영상 구성 심하늬 기자 / 촬영·편집 심하늬 이민경 기자)

다음은 김광림 의원이 김진표 의원에게 건넨 발언 전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칭찬해주세요

▲ 몇 분이 계시는데 딱 한분 하면 민주당의 김진표 의원님. 김진표 의원님은 저보다 나이가 한 살 많으셔 행정고시 13회고 저는 14회예요. 재무부 계시면서 조세정책과장을 하시고 저는 경제기획원에서 예산정책과장 하니까 우리는 (예산을) 좀 더 많이 쓰려고 하고 거기는 현실적으로 세금을 걷어야 하는 데죠.

그래서 대부분의 전임 조세정책과장 예산정책과장 사이가 안 좋았어요. 안 좋은데, 우리가 할 때는 아주 좋았어요. 저는 세금 거두는 사람 쪽의 어려움을 우리 상관들에게 얘기하고, 김진표 당시 과장님은 돈 쓰는 사람들 입장에서 이쪽의 얘기를 해줘서 참 잘 지냈어요. 근데 그 관계가 평생을 가더라고요.

김진표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이냐, 한 번도 화내는 것을 못 봤어요. 제가 차관하면서 부총리로 모셨는데, 제가 잘못한 것이 있어도 ‘그럴 수 있고 같이 해결하자’ 하면서 한 번도 화내는 걸 못 봤어요.

그런데 또 ‘두주불사(斗酒不辭, 말술이라도 사양하지 않음)’예요. 술을 좋아한다기보다는, 셋 중의 둘은 술 먹기 전하고 취하고 난 뒤에 사람이 달라지는데 이 사람은 변함이 없어요. 똑똑한 사람이 가지는 한계가 있거든요.

똑똑하고 잘난 척 하는 사람들. 근데 이분은 그걸 감추고 섞여 흐트러지지 않고 목표를 세우고 끝까지 가죠.

우리 경제의 산 증인이자, 걸어 다니는 사전입니다. 금융실명제도 당시 김영삼 대통령이 김진표 과장을 시켜서 한 거였어요. 비밀로 해야 하잖아요. 그래서 (김진표 의원이) 김포공항 가서 해외 가는 척 출국 수속 다하고 다시 돌아와 비밀 아파트에 가서 작업하고 그렇게 했어요.

믿을 수 있고 업무를 잔잔하게 해내는 그런 분이죠. 이번에 보니 책을 또 하나 쓰셨더라고요. 「구직대신 창직하라」 라고.

이분이 대통령되려고 하는지, 다했으니 남은 게 하나 아니에요? 안 그래도 요즘 개각 얘기가 나오는데 총리 후보로 어느 신문이든지 1번이더라고요. 경력이나 성품으로 보면 대통령의 국정철학에 대해 이해도 하면서 현실과 조화시켜나가는 데는 좋은 분이예요. 특정 정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나라를 위해서 일하셔야 할 때가 아닌가 합니다.

- 김광림 의원이 꿈꾸는 대한민국

▲ 대한민국이 앞으로 해야 할 것은 문제해결능력이 있는 인간을 만들어내는 것이에요. 교육 같은 것도 외우고 입시하고 사지선다형 이런게 아니고, 선진국을 보면 주제 주고 해결하라고 하잖아요.

이거 어떻게 생각하냐 물으면 답이 여러 개가 나오고. 그런 (교육) 그리고 머리에는 AI, 로봇, 4차 산업 혁명, 블록체인 이런 걸로 꽉 차있으면서도 기본이 돼있고 출근 정시에 하고 남 배려하고 그런 사람이 돼야 한다고 보는 거예요.

그렇게 보면 최저 임금 같은 경우는 (인상)하더라도 근로시간 52시간 같은 것은 안 맞는 겁니다. 아이디어가 나오면 어떤 주는 3일 밤새면서 하고 68시간 그이상도 하고, 끝나고 나면 며칠 쉬고. 계산 단위를 외국과 마찬가지로 1년 단위로 하면 좋겠다 하는 겁니다.

그래서 우선 바라는 것은 잘못 가고 있는 이 경제를 제자리로 세우는 게 좋다 이렇게 생각하는 거예요.

- 정치인 김광림의 꿈

▲ 행정을 삼십 수년 하다가 국회 와서 지금 11년 됐는데 과연 정치라는 게 뭐냐 생각하게 돼요. 정치라는 건 표를 먹고 사는 거예요. 그래서 보면 여론과 중론이 앞서는 거예요.

그런데 나라가 제대로 가고 고향이 제대로 가고, 내 가정이 제대로 가려면 정론으로 가야되는 거예요. 정론은 국가 경쟁력을 높여가는 겁니다. 그러니까 여론과 정론이 부딪혔을 때 어떤 선택을 하느냐죠. 예를 들면 FTA, 해야죠. 그게 정론이에요.

그런데 우리 고향에 가면 농촌에 있는 사람은 목숨을 걸고 FTA하면 안 된다 하는 거예요. 그 사이에서 어떻게 해야 할 것이냐, 현대자동차 다니는 아들은 ‘FTA 해야된다’ 그런단 말이에요. 그런데 어머니는 농사지어 사는 사람이면 ‘야 그러면 나는 망한다’ 그래요.

그 어머니와 아들의 대화에서 접점을 찾듯이 저도 그 접점을 찾아가는 정치인, 또 속도를 좀 빨리하는 정치인, 자기만의 정치를 하는 그런 사람이 아닌 모두의 정치 그런 것을 해보고 싶고 지금까지 그래왔다고 생각합니다. 선진국 5만불 이상의 나라를 이루는 데 열과 힘을 다하겠습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