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남원시, 월락정수장 개량...붉은 수돗물 '차단'

  • 기사입력 : 2019년07월01일 13:3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1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남원=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남원시가 시민들에게 더욱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월락정수장 개량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또 일부 지자체에서 발생하고 있는 붉은 수돗물 사태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노후 상수관 교체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남원 월락정수장 모습 [사진=남원시청]

남원시는 월락정수장 개량사업에 대해 전라북도 기술심의 완료 및 행정 절차를 마치고 하반기부터 사업을 시행해 2022년 완료할 계획이다.

월락정수장에서는 또 일일검사, 주간검사 뿐만 아니라 월별, 분기별로 국가공인 검사기관에 의뢰하여 원수 31개 항목, 정수 59개 항목, 수도꼭지 10개 항목을 검사하고 있다.

남원시는 이와 함께 총사업비 220억원을 들여 노후 상수관로 135km를 2022년까지 교체 완료할 예정이며 현재 66.7% 완료했다.

올해 27억원을 들여 노후상수관료 8.2km를 교체하기로 하고 관로 매설공사를 7월까지 완료해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 하는 한편 여름철 수돗물 수요에 대비하고 있다.

남원시는 올해 27억원을 들여 대강배수지계통 24개 마을, 덕과배수지계통 15개 마을 등 6개 지구 55개 마을에 걸쳐 상수관로 98.5km를 부설하는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을 추진, 광역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농촌지역 수돗물 공급에도 힘을 쏟고 있다.

월락정수장은 1974년도에 세워져 일일 1만5000t의 수돗물을 생산, 공급하고 있으며, 시설이 지어진 지 40여 년 지나 시설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kjss59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