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트럼프 방한에 우리공화당 천막 이전..."주말 대규모 환영집회도"

조원진 “계고장은 무시...오해 없도록 하기 위함”
“조만간 다시 광화문광장으로 돌아올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28일 11:5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8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우리공화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에 따라 서울 광화문광장 천막을 인근 서울파이낸스센터로 임시 이전했다.

우리공화당은 28일 오전 광화문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모든 광화문광장 천막을 철거해서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으로 일시적으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28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우리공화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홍문종,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참여했다. hakjun@newspim.com 2019.06.28.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광화문 천막을 빌미로 좌파들이 또 다른 음모를 꾸미고 있다"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안전 및 경호상의 문제가 발생하는 등 오해가 없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천막 이전 이유를 설명했다.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생길 수 있는 경호상의 문제 등을 고려해 협조하는 것이지, 우리공화당 뜻이 관철될 때까지 투쟁은 계속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트럼프 대통령 경호와 관련해 "원활한 경호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광화문광장 출입을 자제해달라. 우리공화당에서 설치한 구조물에 대해 이동 조치하는 등 경찰의 안전활동에 적극 협조해달라"며 협조를 요청했다.

우리공화당은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곧바로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천막 10개동을 철거하고 서울파이낸스센터로 옮겼다.

다만 우리공화당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후 천막을 다시 광화문광장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정확한 재이전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우리공화당은 주말인 29일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일정에 맞춰 대대적인 환영 집회도 진행할 계획이다.

조원진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에 공화당 당원과 애국국민이 환영의 준비를 하겠다"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대부분 국민이 미국을 사랑한다는 입장을 전 세계인들에게 공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5일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뒤쪽에 설치돼 있던 우리공화당 천막 2동과 그늘 천막 등을 모두 철거했다. 우리공화당은 철거 6시간여 만에 천막을 재설치했고, 이후 천막을 10개동까지 늘렸다.

서울시는 27일 오후 6시까지 천막을 자진 철거하라는 계고장을 보내고, 불이행시 2차 강제 철거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최후 통첩을 했으나, 우리공화당은 이를 저지하기 위한 밤샘 농성을 벌였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