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서울시-우리공화당 '강대강' 대치…경찰 고발에 고소로 맞불

서울시, 경찰에 시설물 보호 요청
오후 6시까지 시설물 자진 철거...최후통첩
“준비만 되면 강제철거...비용도 청구할 것”
공화당 “박원순 시장 고소...철거 계획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11:04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노해철 기자 = 서울시가 서울 광화문광장 천막에 대한 2차 강제 철거를 예고하면서 우리공화당과의 대립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서울시가 경찰 고발 및 시설물 보호 요청 등 강경한 조치를 이어가자 우리공화당도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고소로 맞불을 놓기로 하면서 광화문광장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27일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시는 전날 서울 종로경찰서에 광화문광장 일대에 대한 시설물 보호를 요청했다. 범위는 이순신 장군 동상부터 중앙광장까지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서울시가 우리공화당(대한애국당) 광화문 불법 천막을 행정집행에 의해 철거한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우리공화당 당원 및 관계자들이 천막을 재설치한 뒤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19.06.25 dlsgur9757@newspim.com

시설물 보호 요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경찰은 해당 구역을 24시간 경비하며 천막 설치 관련 구조물과 장비 반입을 금지한다. 우리공화당이 승인 없이 천막을 재설치하는 것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서울시는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와 우리공화당 관계자에 대해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특수상해, 폭행, 국유재산법 위반, 집시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시는 고발장에서 "우리공화당 대표 조원진을 포함한 피고발인들은 단체 또는 다중의 위력을 보이는 방법으로 광화문광장에서 행정대집행을 실시하던 시 공무원, 철거용역 인력들에게 물통과 집기를 던지고 주먹과 발로 때리는 등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도 강경대응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박 시장은 "철거 과정에서 수십 명이 부상당했다. 불법점거하고 폭력을 행사하는 건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스스로 철거하지 않으면 다시 철거에 나설 것"이라고 연일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우리공화당은 천막을 사수하면서 박 시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는 등 맞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지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중으로 박 시장에 대한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며 "천막은 자진 철거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시설물 보호 요청에 대해서도 "서울시가 국가 공권력을 끌어들여 공화당을 탄압하고 폭력으로 제압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행정대집행법에 의거하면 대집행 과정에서 사람은 이동시킬 수 없고 철거할 수 있는 건 오직 시설물뿐"이라며 "공화당 당원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강제 이동시키는 것은 불법 중의 불법"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천막을 자진 철거하라는 계고장을 보내고, 불이행시 2차 강제 철거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변상금과 대집행 비용 모두 우리공화당에 청구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시설물에 대한 변상금과 1차 대집행 비용을 정산하는 중"이라며 "2차 강제 철거 절차에 돌입해 발생하는 비용도 청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5일 오전 5시 20분쯤 직원 500명,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해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뒤쪽에 설치돼 있던 우리공화당 천막 2동과 그늘 천막 등을 모두 철거했다. 이후 우리공화당은 천막 재설치 작업에 돌입해 철거 6시간여 만인 이날 낮 12시 30분쯤 천막 3동을 재설치하고 밤새 천막을 10개 동까지 늘렸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