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이번 순방에 金 안 만나..다른 형태로 대화할 수도”

방한 중 ‘판문점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
‘다른 형태 대화’ 거론하며 정상회담 성사 의욕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04:27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0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일본과 한국을 방문하는 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전용기에 오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과 관련,  “나는 (이번 순방 중) 많은 다른 사람들과 만날 것이다..그는 아니다”라면서 “그러나 그와는 다른 방식으로 대화를 나눌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여러분도 알다시피 G20 정상회의를 마친 뒤 나는 한국으로 간다”면서 “우리는 거기에서 하루 정도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많은 다른 나라들과 계획된 많은 회담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로이터 통신 등과 가진 서면 인터뷰에서 미국과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3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대화를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29일 한국을 방문,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를 방문, 대북 메시지를 밝히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전격적인 판문점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거론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이번 순방 도중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은 일축한 셈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형태’의 대화를 언급하며 별도의 3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내비친 점이 눈길을 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김 위원장과 친서를 교환하며 대화 재개에 강한 의욕을 보여왔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은 양측이 비핵화 정의와 방안 등에 대한 이견을 좁히는 데 실패, 결렬됐다. 이후 북미 협상은 교착 상태에 빠졌다. 

이에 따라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선 비핵화 정의와 대상, 시기 등에 대한 실무 협상이 재가동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도 이번 서면 인터뷰에서 미국이 실무진 회담을 제안해왔다면서 북한에 "가능한 한 빨리" 협상테이블로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