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靑 "트럼프 방한 기간, 남북미 정상회담 계획 없다"

정부 관계자 첫 인정 "트럼프, DMZ 방문 검토 중"
日 아사히 "트럼프 DMZ 시찰, 현지서 연설 준비"

  • 기사입력 : 2019년06월24일 17:13
  • 최종수정 : 2019년06월24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 일각에서 제기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시기의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공식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4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동안 남북미 정상회담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DMZ(군사 분계선) 방문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기간 DMZ 방문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이 이뤄지면 문재인 정부 들어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남북 접경지를 방문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9~30일 1박2일 동안 한국을 방문,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이와 관련,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전문가의 의견을 빌어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때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남북미 정상회담을 시도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아사히 신문도 지난 23일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는 동안 DMZ 시찰 방안을 한미 양국 정부가 최종 조율하고 있으며 DMZ 현지에서 연설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