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국인 33%, 北주민 100만명 죽어도 선제 핵공격 찬성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7:5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북한이 미국 본토에 닿을 수 있는 장거리 미사일을 테스트한다면 북한 주민 100만명 이상이 사망해도 선제적 핵공격에 찬성한다는 미국인의 비율이 33%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핵과학자회보(Bulletin of the Atomic Scientists)가 영국 여론조사 기관 유고브를 통해 지난 2월 미국인 3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과반수의 응답자는 선제 공격에 반대했지만 상당수 응답자들이 북한에 대한 선제 군사 공격을 용인하는 입장을 보였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방사포 등 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된다. [사진=노동신문]

핵과학자회보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테스트할 경우, 공격 유형과 성공률 및 사망자 수 등을 예측한 예방적 공격 시나리오 여섯 가지를 제시하며 응답자들에게 각각에 대한 찬성 반대 여부를 물었다.

그 결과 재래식 무기를 통한 대북 선제 공격으로 1만5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시나리오에 응답자 3분의 1이 찬성했으며, 핵무기를 이용한 선제 공격으로 민간인 100만명을 포함해 110만명 가량이 사망한다는 시나리오에도 응답자의 3분의 1이 찬성 의사를 표시했다.

정치 성향으로는 민주당 지지자들보다 공화당 지지자들이 군사 공격에 찬성하는 비율이 높았으며, 특히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 중에서는 과반수가 여섯 개의 시나리오 중 다섯 개의 선제 군사 공격에 찬성한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월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결렬되기 전에 실시됐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인들 사이에서 예방적 차원의 대북 공격에 이처럼 높은 지지율이 나타났다.

설문조사 보고서는 “미국 대중은 핵무기 사용에 대한 반감이 그다지 크지 않았고, 적국의 민간인 살상에 대해서도 충격적일 만큼 높은 찬성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적대적 관계로 되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보고서는 “미국 여론은 상당히 강한 보복성 정서를 나타내고 있으며, 일부 미국인들은 핵무기에 대한 터부 의식조차 없고 오히려 핵무기 사용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설문조사 결과 미국의 군사력으로 북한의 핵무기를 모두 제거할 수 있다는 미국인들의 낙관론이 과도하게 나타났고 북한 미사일이 미국 본토에 닿기 전에 요격할 수 있는 미국 미사일방어 능력에 대한 믿음도 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미국의 대북 군사능력에 대해 위험할 정도로 과대평가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이번 조사로 미국 대중이 핵무기와 미사일 방어, 북한에 대해 상당히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핵무기와 관련해 대중의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에서 전시에 핵무기를 사용한 국가는 미국이 유일하다. 미국이 1945년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떨어뜨린 핵폭탄으로 20만명 가량이 사망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