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모하메드 사우디 왕세자에 "양국 전략적 협력 발전시키자"

"혁신적 포용국가와 비전 2030 공통점 많아 협력 가능성 커"
"양국 사이 우정과 협력, 미래 공동번영으로 발전하길"
모하메드 "양국 통상과 투자 더 강화할 수 있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5:58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3: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방한한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손을 맞잡고 한·사우디아라비아의 협력 지평 확대를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회담에서 "이번 왕세자의 방문을 계기로 두 나라 사이의 우정과 협력이 미래의 공동번영과 상생으로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면서 "양국이 사우디의 '비전 2030' 성공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발전시켜 나감으로써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로이터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공식 환영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6.26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혁신적 포용국가 정책과 사우디 정부가 추진 중인 '비전 2030'은 공통점이 많아서 서로 협력할 여지가 매우 많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왕세자님의 방문을 계기로 양국 사이의 우정과 협력이 미래의 공동 번영과 상생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사우디아라비아가 내년도 G20 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된 것을 축하하며 살만 국왕님과 모하메드 왕세자님의 탁월한 지도력 하에 G20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기원한다"며 "한국이 도울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씀해 달라"고 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양국은 오랫동안 이어져왔던 형제의 관계가 있다"며 "양국 간 기업들이 활발한 활동을 통해서 부가가치를 서로 창출할 수 있는 전략적이고도 중요한 협력 관계를 계속해서 구축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대한민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서로 배울 수 있는 상호 호혜적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 이번 방문을 계기로 여러 건의 MOU와 협력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에너지와 자동차, 관광,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약이 준비됐다. 양국이 통상과 투자를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대한민국이 북한과의 대치에 있어서 굉장히 많은 노력을 하고 계시는 것을 알고 있고, 그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러한 평화와 안보에 대한 가치는 두 성지의 수호자이신 저희 살만 국왕님의 그러한 리더십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살만 현 국왕의 6남이자 사우디아라비아의 차기 왕위계승자다. 공식 직함은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이지만, 사실상 사우디의 실권자로 정상급 예우를 받는다. 청와대는 이번 만남을 '정상회담'이 아닌 '회담'으로 규정했지만 정상급 국빈 방문에 준하는 수준으로 모하메드 왕세자를 예우하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