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홍남기 "5년간 유망 서비스업에 70조원 지원…R&D에도 6조원 투입"

26일 한국관광공사서 경제활력대책회의 주재
"서비스산업·제조업은 경제 이끄는 두 수레바퀴"
"추경안 확정되면 3분기 내 예산 70% 집행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08:54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온정 기자 = 정부가 서비스 산업의 혁신을 위해 항후 5년간 유망 서비스업에 70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비스업 생산성 제고를 위한 연구개발(R&D)에도 6조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26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에서 '제18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1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서비스산업 혁신전략 등 주요 안건을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서비스 산업의 혁신은 우리 산업의 고도화, 우리 경제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반드시 이뤄내야 할 과제"라며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26 pangbin@newspim.com

홍남기 부총리는 "서비스산업은 부가가치 창출효과가 높고 일자리 창출효과는 제조업의 두 배에 이르러 부가가치와 일자리의 '보물창고'라고 할 수 있다"며 "이번 혁신전략은 제조업과의 차별해소, 기초 인프라 구축, 융복합 촉진, 거버넌스 체계화의 4대 전략을 통해 산업전반의 지원체계를 확립하는 데 중점을 둔다"고 전했다.

정부는 우선 재정·세제·금융 등 각종 지원제도에서 서비스업에 대한 차별을 해소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제조업과 일부 서비스업에 한정되었던 지원 혜택을 여타 서비스 업종으로 확대하고 유망 서비스업을 대상으로 향후 5년간 70조원 규모를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제조업에 비해 체계화되지 못한 서비스업의 기초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지원기반이 되는 생산성·고용·R&D 등 통계포털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생산성 제고를 위해 정부 서비스 R&D에도 5년간 약 6조원을 투자하고, 민간 서비스 R&D 촉진을 위해 세제혜택을 확대하기로 했다.

그 밖에도 정부는 제조업의 서비스화를 지원하기 위해 제조전문서비스 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하고, 서비스산업 혁신의 제도적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서비스산업 발전기본법 입법을 조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서비스산업은 제조업과 함께 우리나라 산업의 양 날개이자 경제를 이끄는 두 수레바퀴"라며 "지난 19일에 발표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과 이번 '서비스산업 혁신전략'을 차질없이 이행해 우리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26 pangbin@newspim.com

이날 회의에서는 서비스산업 혁신전략 외에도 물류산업 혁신방안, 섬유패션산업 활력제고 방안, K-Culture 페스티벌 추진계획 등이 논의됐다. 

물류산업 혁신방안은 4대 유망 서비스업 혁신 시리즈의 세 번째 대책으로서 물류산업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핵심 서비스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택배·배송대행업 등 생활물류 서비스 산업 지원 및 관련 종사자 보호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물류시설 공급을 확대하는 내용이 골자다.

섬유패션산업 활력제고 방안은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 이후 첫 번째로 상정되는 업종별 후속대책이다. ICT·5G·로봇 등을 활용해 섬유패션산업의 전 제조공정을 스마트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마지막 안건인 K-Culture 페스티벌 추진계획은 케이팝 생사를 매년 5월과 10월에 집중 개최해 우리나라 대표축제로 브랜드화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이러한 정책적 노력들과 함께 추경을 통한 경기 하방 리스크 선제대응도 중요하다"며 "다음달 초에라도 추경안이 확정된다면 추경 집행에 총력을 기울여 3분기 내 예산의 70%를 집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부총리를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기벤처기업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