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글로벌 AI 리더 한자리에...SKT, 'ai.x 2019' 컨퍼런스 개최

'시리의 아버지' 톰 그루버 참가..."유익한 영향 주는 AI 개발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6월25일 14:19
  • 최종수정 : 2019년06월25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시리의 아버지’로 불리는 톰 그루버가 ‘휴머니즘 인공지능(AI)’ 철학에 대해 강연했다. 그는 "인간에게 본질적으로 유익한 영향을 줄 수 있는 AI를 개발하자"고 당부했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2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글로벌 전문가들이 모여 AI의 진화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컨퍼런스 ‘ai.x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인간 중심의 AI(Human-Centered AI)'를 주제로 개최됐다. 전문가 대상의 행사임에도 1000여 좌석의 사전등록이 조기 마감되는 등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는 설명이다.

김윤 AI센터장이 강연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날 컨퍼런스에서는 ‘인간 중심의 AI’를 구현하기 위한 글로벌 AI 핵심 인사들의 강연이 이어졌다.

김윤 SK텔레콤 AI센터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AI는 인간에게 양날의 검과 같다"며 AI가 인간에게 끼치는 영향을 강조하하면서 "AI가 가진 가능성을 인간에게 유익하게 사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시리 공동 창업자 톰 그루버는 ‘휴머니즘 AI’ 철학에 대해 강연했다. 

이어 스탠포드 대학의 제임스 랜디 교수는 “AI는 인간을 대체한다기 보다는 보조할 수 있는 도구”라며 “AI를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AI의 진화만큼 인간도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음성인식을 위한 심층 생성 모델’을 주제로 구글 브레인의 헤이가 젠 연구원이, PolyAI의 숀 웬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고객 서비스를 위한 대화형 AI 플랫폼’을 각각 강연했다.

SK텔레콤 장유성 Mobility사업단장의 진행으로 김윤 센터장과 톰 그루버, 제임스 랜디 교수 등 주요 참석자들이 ‘인간 중심의 AI”에 대한 각자의 생각과 입장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SK텔레콤은 이번 ‘ai.x2019’ 컨퍼런스가 세계적인 AI 전문가들과 학계 관계자의 지식·인적 교류의 장이 되고 연구·개발자 간 건강한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기여함으로써 국내 AI 연구가 한층 성장하는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윤 센터장은 “올해는 특히 “Human”에 초점을 맞춰 세계적인 AI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인간 중심의 AI 기술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자 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이 원하는 진정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AI의 진화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식 공유와 인적 교류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