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텔레콤·삼성전자, 5G 고도화·6G 개발 업무협약

5G 네트워크부터 단말까지 전방위 협력
6G R&D 추진 위해 긴밀한 협력

  • 기사입력 : 2019년06월18일 10:3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8일 1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5세대이동통신(5G) 고도화 및 6세대이동통신(6G)으로의 진화를 위해 협력한다.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왼쪽)과 전재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의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지난 17일 경기도 분당 SK텔레콤 ICT기술센터에서 5G 고도화 및 6G 진화 기술 공동 연구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5G 기술의 고도화를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양사는 △28GHz 차별화 △초고신뢰∙초저지연 통신 △자율주행차량 및 드론용 차량·사물 통신 △5G SA(Stand-Alone) 망 진화 △다중 안테나 기술 고도화 △5G 인빌딩 솔루션 연구와 상용화에 나선다.

또 5G와 관련해 네트워크 기술, 혁신적인 단말과 소프트웨어, 스마트 솔루션의 공동 개발과 상용화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5G를 넘어 6G 전반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R&D)도 추진한다.

양사는 긴밀한 협의를 통해 6G 기술 요구사항을 도출하고 주요 기술을 발굴∙개발하는 한편, 6G를 활용한 신규 사업 모델도 공동 연구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은 롱텀에볼루션(LTE), 5G에서 긴밀하게 협력해온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주요 장비 3사 모두와 5G 고도화 및 6G 진화 기술 공동 연구에 대한 협약을 맺게 됐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CTO)은 "이번 협약이 SK텔레콤과 삼성전자의 글로벌 5G 리더십 강화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파트너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5G 품질 확보 및 향후 6G 이동통신 기술의 진화에도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