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T, LG전자와 5G 클라우드 로봇 개발 추진

5G 기술로 클라우드와 로봇 결합...기능 다양화
SKT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양자암호 기술 담당

  • 기사입력 : 2019년06월25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5일 0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SK텔레콤이 LG전자와 5세대이동통신(5G) 클라우드 기반 로봇을 개발한다.

SK텔레콤은 LG전자와 LG전자 가산 R&D 캠퍼스에서 '5G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5G와 ICT 기술을 집약한 초저지연 로봇 클라우드 △물리 보안 및 안내 로봇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 제작 로봇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양사는 5G를 통해 로봇과 클라우드를 연결할 계획이다.

로봇과 클라우드가 연결되면 이용자는 원격으로 편리하게 로봇 이용에 필요한 기능을 다운로드하고 업데이트 할 수 있다.

또한 향후에는 로봇 기능 향상을 위한 고성능 프로세서, 센서 등의 탑재를 줄이는 등 로봇의 구조를 단순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로봇과 클라우드의 연결은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Mobile Edge Computing)과 양자암호 등이 적용된 SK텔레콤의 5G 기술이 담당한다.

MEC 기술은 통신의 저지연성을 높인다. 양자 암호 기술은 이용자가 해킹으로 안전하게 로봇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SK텔레콤은 이번 5G 로봇 클라우드에 지난해 자체 개발한 'AIX(AI Inference Accelerator)', 'SCALE(SKT Cloud for AI Learning)' 등의 기술을 적용해 차별화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로봇 개발에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홈 로봇, 안내 로봇, 청소 로봇, 웨어러블 로봇, 산업용 로봇 등 다양한 분야의 로봇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은 5G 로봇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양사는 개발한 5G 클라우드 로봇을 △물리 보안 △현실 세계를 가상화 하는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eSpace) 제작에 우선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의 5G,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ICT 기술력과 LG전자의 로봇 제조 역량을 결합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혁신적인 로봇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로봇 서비스가 안정화되고 고객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네트워크가 중요하기 때문에 통신사와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SK텔레콤과 협력해 로봇과 5G 등 신기술이 고객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가치 있는 기술과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