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우리은행, '위비뱅크 개편'…2030고객 거래비중 60%↑

젊은세대 간편한 미니뱅킹 선호 취향 저격

  • 기사입력 : 2019년06월24일 17:57
  • 최종수정 : 2019년06월24일 1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우리은행은 간편 모바일뱅킹 서비스인 ‘위비뱅크’ 개편후 2030 세대 고객 중심으로 거래 건수가 크게 늘었다고 24일 밝혔다.

우리은행 사옥[사진=뉴스핌]


위비뱅크는 쉽고 빠른 금융거래를 위해 ‘단순·혁신·개방성’을 지향하는 뱅킹앱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3월 리뉴얼을 통해 고객 이용이 많은 간편송금, 환전 등 주요 기능을 개선하고 핀테크 기업 육성을 위한 '오픈뱅킹(Open Banking)' 기능을 추가했다.

위비뱅크 간편송금은 리뉴얼을 전후해 거래량이 증가했을 뿐만 아니라, 20~30대의 거래 비중이 60% 가까이 증가했다.

우리은행은 자동로그인, 거래 단계 축소(8→6단계), 조작화면 간소화, QR송금 등으로 간편송금 평균 이용시간을 29초에서 12초로 단축했다. 그 결과 이용건수가 전년 동기간 62%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편의성과 함께 보안성과 이체 수수료 면제 혜택도 간편송금 이용자를 늘렸다는 분석이다. 간편송금 한도를 초과할 경우, 일반 이체로 자동 전환되어 공인인증서 등 추가 인증을 통해 송금할 수 있도록 보안을 강화했다. 간편송금 수수료는 조건 없이 면제된다.

위비뱅크 환전 역시 20~30대를 중심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리뉴얼을 통해 환전 거래에 과거 내역을 재사용할 수 있는 기능과 외화 수령이 가능한 인근 영업점을 알려주는 기능을 추가해 편의성을 높였다. 환전 가능액도 원화 100만원에서 미화 3000달러까지 늘렸다. 그 결과 월평균 거래건수는 리뉴얼 전인 3월 대비 15% 증가했다.

우리은행은 오는 10월까지 간편송금에 타행 계좌를 등록·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또한 환전한 외화를 드라이브스루(Drive Thru) 매장이나 해외ATM에서 수령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리뉴얼 이후 위비뱅크 대한 고객의 관심과 이용이 증가하고 있으며 주사용 연령층은 20~30대로 비중이 최대 60%에 이른다”며 “위비뱅크를 편리함과 개방성을 지향하는 오픈뱅킹 플랫폼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