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KCGI "델타항공, 한진칼 투자 환영...'백기사'는 명성 훼손"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투자 결정 환영"
"동료 주주로 감시와 견제 역할 함께할 것 제의"

  • 기사입력 : 2019년06월21일 15:23
  • 최종수정 : 2019년06월21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토종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한진칼 지분을 확보한 델타항공에 한진그룹 지배구조·경영가치 개선에 동참해줄 것을 제안했다.

[사진=KCGI 홈페이지]

21일 KCGI는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투자 결정에 대한 KCGI의 입장문'에서 "KCGI와 동일한 기업 지배구조 철학을 공유하는 델타항공이 한진그룹의 장기적 성장가능성을 인정해 한진칼에 투자를 결정한 것에 환영의 뜻을 보낸다"며 "한진그룹이 글로벌 항공사 대비 높은 비효율성을 제거하고, 경영 투명성을 세계 표준(global standard)에 맞게 강화할 수 있도록 동료 주주로서 감시와 견제 역할을 함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KCGI는 "지난 1월 발표한 '한진그룹의 신뢰회복을 위한 프로그램 5개년 계획'에서 투명한 의사결정 과정을 확립해 대주주와 경영진의 독단적 의사결정을 막고, 한진그룹을 지속가능한 성장기업으로 만들어갈 것을 제안한 바있다"며 "델타항공도 '기업 책임 보고서'를 발행해 주주, 고객, 직원과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투명성을 증진시키는 것이 사업 발전에 중요하다고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델타항공은  20일(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한진칼 지분 4.3%를 취득했다고 발표했다. 한국과 미국 규제당국의 승인을 얻어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확대하겠다고도 언급했다. 델타항공은 글로벌 항공사 중 시가총액 1위 기업이다. 워렌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헤서웨이가 최대주주다.

KCGI는 "델타항공이 KCGI와 함께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불법이나 편법 행위에 글로벌 수준의 준법감시(compliance)를 적용하도록 공조하기를 희망한다"며 "한진그룹의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을 위해 빠른 시일 안에 델타항공 최고 경영자인 에드 바스티안을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델타항공이 한진그룹 백기사로 나선 것이라는 업계 안팎의 관측에 대해선 우려를 나타냈다.

KCGI는 "우려되는 점은 델타항공이 경영권 분쟁 백기사로 한진칼 지분을 취득한 것이라는 항간의 소문"이라며 "델타항공의 한진칼 투자결정이 단지 총수일가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것이라면 이는 델타항공이 그동안 쌓아온 명예와 스스로의 원칙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델타항공이 한진그룹과 별도 이면합의에 따라 한진칼 주식을 취득한 것이라면 이는 한국의 공정거래법,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행태를 비판하는 의견도 담았다.

KCGI는 "한진그룹의 총수일가 중 일부는 밀수, 탈세 불법 행위로 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거나 재판 진행 중"이라며 "대한항공 및 그룹 계열회사들엔 오너 일가의 갑질과 독단적 의사결정으로 인한 잔재와 비효율 문제가 남아있고,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전 회장 사후에 그 문제들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KCGI는 한진그룹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델타항공 보다 짧은 항공기 감가상각 기간 △총수 일가가 여러 계열사의 임원직을 겸직하면서 계열회사들로부터 과도한 급여와 퇴직금을 받아가는 문제 △호텔 등 유휴자산과 비수익자산으로 높은 부채비율과 수익성 저하 문제 등을 꼽았다. 

KCGI는 "한진그룹에 투명한 지배구조가 정착될 경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잠재력을 믿고 수 천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며 "세계 1위 항공사의 투자 참여로 한진그룹 가치가 더욱 증진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15일 한진칼 지분 9.0%를 확보한 KCGI는 점차적으로 보유 지분을 늘려 지난달 28일 지분율을 15.98%까지 늘렸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