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캐리 람 사과성명 "시민의 뜻 분명히 들었다..폭도라 하지 않았다”

"모든 우려 사안 해소될 때까지 법안 추진 않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18일 18:1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0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직접 대국민 사과를 했다.

행정장관으로서 자신의 위치를 지키면서도 법안의 완전 폐기를 막기 위해 일단 한 발 물러서는 전략을 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람 행정장관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적으로 (이번 사태에 대해) 상당한 책임을 통감한다. 홍콩의 모든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시민들의 뜻을 분명히 알아들었다”고 말했다.

또 12일 시위를 ‘폭동’으로 여기느냐는 질문에는 “정부는 시위 참여자들 특히 젊은 학생들을 폭도로 부르거나 여긴 적이 없다”고 답하며 자신의 과거 발언을 부인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모든 우려 사안이 해소될 때까지 ‘범죄인 인도 법안’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람 행정장관은 “홍콩 경제를 발전시키고 시민들의 삶을 개선할 많은 과업을 실행할 또 다른 기회를 갖고 싶다”며 조기 퇴임 없이 남은 3년 임기를 모두 채울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

그는 “나 자신과 내각이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고 홍콩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람 행정장관은 약 200만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들이 시위를 벌인 지난 16일 저녁 서면 성명을 내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이는 미진하고 늦은 대처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지난 12일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한 이후 이를 철회하지 않아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 가운데 람 행정장관 교체설까지 나왔지만, 중국 정부는 그를 계속 지지한다는 입장을 명시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의 최고 책임자와 그 지역을 법에 따라 통치하려는 홍콩 정부의 노력을 굳건히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주말에도 대규모 시위를 펼친 홍콩 시민들은 람 장관이 사퇴하거나 법안이 완전히 철폐될 때까지 시위를 지속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