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르헨 "정전 원인, 사이버공격도 배제안해...철저한 조사 진행"

  • 기사입력 : 2019년06월17일 08:5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7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아르헨티나 정부가 16일(현지시간) 오전 자국을 비롯, 우루과이 전역과 파라과이 일부 지역에서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원인으로 사이버공격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스타보 로페테기 아르헨티나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기자들에게 사이버공격이 주된 가설은 아니지만 이를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아르헨티나에서 대규모 정전이 발생, 아르헨티나 국민(4420만명)과 인접국 우루과이 국민(340만명) 약 4760만명이 정전을 겪었다. 이날 오후 들어 아르헨티나 전반 지역에 전력 공급이 재개됐고, 우루과이는 대부분 지역이 복구됐다.

이날 대규모 정전 사태로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교통 신호등에 불이 꺼져 대중 교통이 마비되고 수돗물 공급도 중단됐으며 인터넷과 전화 연결도 되지 않았다.

아르헨티나 전력부는 양국 간 상호배전시스템에 고장이 나면서 정전이 일어났다며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북쪽으로 450km 떨어진 살토 그란데 댐의 수력발전 시설을 공동으로 이용하고 있다.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오늘 아침 연안 송전 시스템 결함으로 전국 곳곳에서 정전이 발생했는데,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판단할 수 없다"며 "전례없는 이 사고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아르헨티나 최대 송전업체 트랜세너 측은 "기술적인 문제"나 단순한 습도 문제가 정전을 일으켰을 수 있다고 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사태로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 파라과이뿐 아니라 브라질, 칠레도 정전을 겪었다고 전했다.

16일 오전(현지시간) 아르헨티나를 비롯한 우루과이 전역과 파라과이 일부 지역에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