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환경

'잇따른 화학사고'…화학사고‧테러 건강영향조사 지원센터 구축

화학사고‧테러 건강영향조사 지정

  • 기사입력 : 2019년06월16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6일 14: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한강유역환경청 등 7개 유역(지방)환경청과 화학사고 건강영향조사 지원센터인 순천향대부속구미병원·연세대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등 5개 대학병원이 화학사고‧테러 대응을 위한 상호협력에 나선다.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은 17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화학사고‧테러 건강영향조사 지원센터’ 구축‧운영을 위해 지원센터 지정 5개 대학병원 및 한강유역환경청 등 7개 유역(지방)환경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화학사고 건강영향조사 지원센터는 2015년부터 순천향대부속구미병원이 총괄지원을 맡고 있다. 연세대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수도권을, 을지대병원은 중부권, 울산대병원은 영남권, 화순전남대병원은 호남권을 담당한다.

주요 협약 내용을 보면 ▲화학사고‧테러로 주민피해 발생 시 즉각적인 주민건강영향조사 추진 ▲평상 시 화학사고‧테러 대표물질에 대한 건강피해 판정지침 마련 및 교육‧훈련 ▲화학물질안전원 자체사업(생화학분석 및 사고위해평가) 협력‧지원 등이 담겼다.

황승율 화학물질안전원 사고총괄훈련과장은 “화학사고‧테러로 인한 주민의 건강피해를 지체 없이 조사하는 것이 화학사고 대응‧수습을 총괄하는 책임운영기관인 화학물질안전원의 역할”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화학사고‧테러 발생 시 피해지역 주민의 눈높이에서 객관적으로 건강영향을 판단, 지역사회의 건강권 확립 및 대국민 신뢰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