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국, 美에 “홍콩 관련법 추진하지 마라” 으름장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8:15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상원에서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매년 재평가하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되자 중국이 강력히 반발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일부 미국 의원들이 홍콩의 일을 트집잡으며 중국 내정에 간섭했다. 이에 대해 강한 불만과 반대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콩에 혼란을 초래하려는 어떠한 음모도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며 “미국 인사들은 오만과 편견을 버리고 홍콩을 어지럽히려는 망상에 사로잡힌 ‘검은 손’을 치우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주권과 안보, 이익을 결연코 수호하겠다. 어떤 위협도 두렵지 않다”고 강조했다.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격화되는 가운데, 13일 미국 공화·민주 양당 상원의원들은 1992년 '미국 홍콩정책법(U.S. Hong Kong Policy Act of 1992)'에 근거해 홍콩이 중국의 특별행정구로서 받는 특별대우가 정당한지 미국 국무장관이 매년 확인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뿐만 아니라 이 법안은 홍콩의 범죄인 인도 개정법안에 대응해 미국 대통령이 미국 시민과 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전략을 발표하고, 미국 상무부는 홍콩이 미국과 유엔의 대이란, 대북 제재를 적절하게 이행하는지를 평가하는 연례 보고서를 발간하도록 요구했다.

또 법안은 홍콩 시민들이 홍콩에서 시위 활동과 관련돼 체포되거나 구금되더라도 미국 정부는 이들의 비자를 거부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의 대규모 시위가 격화되며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시위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