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신기술

가까이 다가온 미래, 5G 통신이 이끈 중국 '의료 혁신'

5G 통한 원격의료 중국 진료난 해결 기대
진단, 수술, 회진 등 의료서비스 전반에 활용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7:4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의 의료 서비스와 5G 통신 기술이 접목되면서 의료 분야 혁신이 가속화되고 있다. 특히 올해 4월 광둥(廣東)성 일부 병원에서 성공적으로 원격 수술이 이뤄지는 등 5G 통신을 활용한 원격 의료가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중국 의료계의 고질적인 진료난은 5G 통신 기반의 스마트 의료 산업을 통해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중국은 의료자원 부족 및 지역별 불균형에 따른 의료 서비스 공급부족 문제를 겪어 왔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인구 1000명당 의사면허 보유자 수는 2.44명에 불과하다. 또 베이징 상하이 등 일부 대도시에 의료 자원이 집중적으로 몰려 있어 중소 도시의 진료난이 가중되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서는 원격 의료는 중국 의료 자원의 지역별 불균형을 해결하는 동시에 효율적인 의료 서비스 전달을 가능하게 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기관 신스제산업연구센터(新思界產業研究中心)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중국의 스마트 의료 산업 규모는 전년비 27.9% 성장한 706억 위안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오는 2020년까지 1049억 위안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5G 원격의료 장비[사진=바이두]

현재 중국의 5G 통신 기술은 원격 진단, 원격 진료, 원격 회진 등 의료 서비스 전 분야에 걸쳐 응용되고 있다. 향후 환자들은 5G 통신망을 통해 3차의료기관 진료와 동등한 수준의 의료 서비스 혜택을 받게 될 전망이다.

특히 무선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환자의 위치 정보 및 생체 정보가 수집돼 진료의 효율이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컨대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들의 의료 정보를 수집하면서 향후 개별 환자의 질병 예방은 물론 돌발적인 의료 상황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최대 이통사 차이나모바일(中國移動) 관계자는 “원격 의료는 환자의 환부를 정밀하게 볼 수 있는 8K 초고해상도 영상 기술이 필요하다”며 “5G 통신을 통해 구현한 고화질 영상은 병원 진료와 원격 진료간 격차를 획기적으로 좁힐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인민해방군 하이난 병원 의료진이 원격 조종으로 뇌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실제로 초고화질 영상을 통한 원격 수술은 지난 3월 성공적으로 수행되면서 주목을 받았다. 인민해방군(人民解放軍) 소속 하이난(海南) 병원 신경외과 의료진은 3000킬로미터 떨어진 베이징 병원의 파킨스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뇌 심부 자극술(Deep brain stimulation, DBS) 수행에 성공했다. 이 시술은 5G 통신망을 활용해 원격으로 조종된 글로벌 최초의 로봇 수술로 전해진다.   

의료진 연수에도 5G 통신이 광범위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광둥성(廣東省) 광저우(廣州) 인민병원(人民醫院) 의료진은 지난 4월 5G 통신망을 통해 400킬로미터 떨어진 가오저우(高州)시 인민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원격으로 심장병 수술 지도를 진행했다.

이어 지난 5월 광저우 중산대학(中山大學) 암센터 의료진은 5G 통신망을 통해 베이징,주하이(珠海),가오저우(高州) 병원을 동시에 연결해 ‘일대다 수술 연수’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