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지난해 노인학대 5188건…1년 전보다 12.2% 증가

학대 89% 가정서 발생…노인부부가구 증가 추세
노노학대 2051건에 달해…배우자 학대가 대부분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지난해 노인학대 사례로 판정된 건수는 5188건으로 1년 전보다 1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대 발생장소는 가정 내 학대가 가장 많았으며, 노인부부가구의 학대가 증가추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전국 노인보호전문기관의 노인학대 신고접수 및 상담사례를 분석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노인학대 현황보고서'를 13일 발간했다.

'나비새김' 캠페인 홍보 이미지 [사진=보건복지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 동안 전국 31개 지역노인보호전문기관을 통해 노인학대로 신고된 건수는 1만5482건이고, 학대사례로 판정된 건수는 5188건(신고대비 33.5%)으로 나타났다. 학대피해노인은 여성이 3835명(73.9%)으로 1353명(26.1%)인 남성보다 3배 가량 많았다.

신고와 학대건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전년대비 신고건수는 16.3%, 학대건수는 12.2% 증가했다. 재학대 사례는 전체의 9.4%로 전년(7.8%)대비 1.6%포인트(p) 늘었다.

노인학대 발생장소는 가정 내 학대가 전년과 비슷한 수준(89.0%)으로 가장 많았고, 생활시설 380건(7.3%), 병원 65건(1.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재학대 사례 또한 그 특성상 가정내에서 발생(98.4%)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학대피해노인의 가구형태를 살펴보면 자녀동거가구가 1738명(33.5%)으로 가장 많았고 노인부부가구가 1512명(29.1%), 노인단독가구가 999명(19.3%)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인부부가구가 지난 2016년 1023건으로 1000건을 돌파한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노인학대 행위자는 총 5665명으로 남성이 4008명(70.8%), 여성이 1657명(29.2%)이었다. 학대 피해자와 행위자의 관계는 아들이 2106건(37.2%)으로 가장 많았고, 배우자 1557건(27.5%), 기관 788건(13.9%), 딸 436건(7.7%), 피해자 본인 240건(4.2%) 순이었다.

학대 행위자 연령은 70세 이상이 1701건(30.0%), 50~59세 1414건(25.0%), 40~49세 1253건(22.1%), 60~69세 824건(14.5%), 30~39세(5.6%) 등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고령의 학대행위자가 노인을 학대하는 노노학대는 총 2051건으로 이중 배우자 학대가 1474건으로 가장 많았고, 피해자본인 240건(11.7%), 기관 138건(6.7%)가 뒤를 이었다.

학대유형은 정서적 학대(42.9%), 신체적 학대(37.3%), 방임(8.8%), 경제적 학대(4.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징적으로 최소한의 자기보호 관련 행위를 하지 않아 심신이 위험한 상태에 이르게 하는 자기방임은 2014년 8.0%에서 2015년 10.1%까지 늘었다가 2016년 7.7%, 2017년 4.0%, 2018년 2.9% 등 최근 발생률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신고자는 경찰관 등 관련기관(65.6%), 친족(9.1%), 사회복지전담공무원(7.7%), 학대피해자 본인(7.5%), 노인복지시설 종사자(3.7%), 가정폭력 관련 종사자(1.4%) 등의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국민들이 주변 노인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노인학대가 더 이상 가정, 시설 내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로 인식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