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100만 돌파] 가입자 늘었지만...이통3사 실적 '먹구름'

SK 2Q 순익 전년比 59% 감소 전망...KT는 21% 줄어
"5G 마케팅 비용‧망 투자 등 영향"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6:5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지난 4월3일 밤 11시. 국내 이동통신 3사는 일제히 1호 5G폰 가입자를 개통했다. 미국과의 첩보전을 방불케하는 경쟁을 이기고 '세계 최초의 5G 상용화' 역사를 썼다. 그리고 2개월여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 뉴스핌은 급속히 100만 가입자를 모은 원동력과 이후 과제 등을 짚어보는 기획을 준비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5세대이동통신(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했지만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2분기 실적 전망엔 오히려 먹구름이 꼈다. 5G 마케팅 경쟁이 격화되며 출혈경쟁에 내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1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가에서 추정한 이통3사의 2분기 실적 추정치는 모두 전년 동기에 비해 감소했다. 특히 순이익은 큰 폭으로 줄 전망이다.

SK텔레콤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에 비해 4% 감소한 3328억원, 순이익은 59% 줄어든 373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됐다.

같은 기간 KT 영업이익은 9% 줄어든 3640억원, 순이익은 21% 감소한 223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LG유플러스의 2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 추정치는 각각 1971억원, 1343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7%, 2% 줄 전망이다.

이통3사의 2분기 전망이 어두운 이유는 5G 상용화 이후 막대한 마케팅 비용을 투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과당 경쟁 속에 이동통신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위반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10일 LG전자의 V50씽큐가 119만원대에 출시된 후 첫 주말 가격은 0원까지 떨어졌다. 일부 통신사에선 불법 보조금을 풀며 V50씽큐를 사면 10만원을 얹어 주는 '페이백'까지 등장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 개통 첫 주부터 단통법 위반하며 공시지원금을 무리하게 올리기도 했다. 5G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이 밀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KT는 직원들을 상대로 5G폰 판매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강제할당' 논란을 불러왔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 이렇게 통신사들이 막대한 공시지원금을 쏟아낸 것은 본 적이 없다"면서 "이통3사가 동일한 시점에 동일한 조건으로 상용화를 시작하다 보니 더 많은 가입자를 유치하기 위해 경쟁이 격화되는 모양새"라고 귀띔했다.

여기에 이통3사들이 5G 망을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깔고 있는 것도 2분기 수익성 악화 요인이다.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5G 기지국은 10일 기준 6만1246국으로 지난달 8일에 비해 7%(3980국) 증가했다.

업계에선 통신사들이 5G 서비스 초기 단계에 막대한 투자를 진행하며 단기적으론 수익성이 악화될 순 있겠지만 장기적으론 투자를 통한 성장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김장원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통신사들은 5G 네트워크 커버리지 확대를 위해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아직 가입 규모가 유의하다고 볼 순 없겠지만 점차 확대될 것이고, 가입자가 늘어날수록 가입자당평균수익(ARPU)이 개선되고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