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이럴 거면 신상공개 왜 했나? 억울해”…고유정 전 남편 유족들 ‘분통’

12일 살인·사체손괴·유기·은닉 혐의 고유정 검찰 송치
피해자 유족, 얼굴 가린 고유정에 분노..."지옥 끝까지 쫓아가겠다"
고유정 검찰로 향하자 곧장 서장실로 향해..."이럴거면 신상공개 왜"
조속한 피해자 시신 수습·고유정 엄벌 촉구하기도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1:43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노해철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검찰로 송치된 12일 피해자 강모(36)씨 유족들은 경찰에 불만을 터뜨렸다. 이들은 신상공개 결정에도 고유정이 얼굴을 가리자 "너무 억울하다"며 울분을 참지 못했다.

이날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옮겨지는 고유정을 지켜본 유족들은 그를 향해 "지옥 끝까지 쫓아가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살인과 사체손괴·유기·은닉 등 혐의를 받는 고유정은 이날 오전 10시 2분쯤 검찰 송치를 위해 경찰서를 나섰지만 고개를 숙이고 긴 머리카락을 풀어내려 얼굴을 가렸다.

유족들은 호송차량으로 발걸음을 옮기는 고유정을 향해 "고개를 들라"며 소리를 질렀다. 유족 중 한 명은 고유정이 호송차량에 탑승하자 차량 앞을 막으며 도로에 주저앉기도 했다.

고유정을 실은 호송차량이 경찰서를 빠져나가자 유족들은 곧장 경찰서장실로 향했고, "왜 피의자 얼굴을 보여주지 않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제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제주시 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됐다. 이날 고유정이 얼굴을 머리카락으로 가리자 희생자 유가족이 호송차량을 막고 있다. 2019.06.12 leehs@newspim.com

서장실에서 나온 강씨 동생은 "우리가 원하는 신상공개는 이뤘는데 오늘 얼굴 본 사람 있냐. 이럴 거면 신상공개를 왜 했냐"며 "남녀를 떠나서 머리 긴 사람은 신상공개해도 얼굴 안 보여주고, 짧은 사람은 공개하는 거냐. 사람들은 CCTV에 찍힌 피의자 얼굴만 봤다. 그게 너무 억울하다"고 했다.

이어 "아직까지 형님 머리카락 한 올도 못 찾았다. 머리카락이 발견됐다고 하는데 추정일 뿐 형님의 것인지 확실하지 않다. 아직 영정사진 올리고 물만 부어놓고 기다리고 있다"며 경찰에 조속한 시신 수습을 촉구했다.

아울러 그는 "저희가 두려운 것은 (피의자가)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년 살다 가석방 되는 것이다. 그럼 저희 아픔은 누가 치유해주나. 살인자는 형만 죽인 게 아니다. 저희 가족들도 그날부터 다 죽어있다"며 고유정에 대한 사형을 주장했다.

유족들은 향후 진행될 검찰 수사와 재판 등 사법절차에서도 고유정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한편, 고유정 측 주장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제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제주시 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19.06.12 leehs@newspim.com

앞서 강씨 동생은 지난 7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치가 떨리는 것은 시신을 훼손해 바다에 나눠 버렸다"며 "무엇보다 용서할 수 없는 것은 자신의 형량을 낮추기 위해 역겨운 범행동기를 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사형을 원한다. 무기징역도 가볍다. 국민들의 세금으로 쌀 한 톨 제공할 수 없다"며 "한 생명을 처참하게 살해하는 그녀에게 엄벌을 내리지 않는다면 이 사회는 인명경시 풍조가 만연할 것"이라고 엄벌을 촉구했다.

강씨가 올린 청원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 10만3520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 마감은 7월 7일까지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