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잊을 만하면 강력범죄 반복"...고유정 범행에 제주는 충격

제주 조천읍 주민들, '고유정 전 남편 살해' 분노·불안
"경찰이 실종 사건 이유로 CCTV 요청...뉴스보고 사건 알게 돼"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불과 1년 전...강력범죄 반복 끊어야"
"여름철 성수기 앞두고 불안...아직 예약취소는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6월12일 11:4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2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노해철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검찰로 송치된 12일 제주 조천읍은 적막함 속에서도 끔찍한 범행에 대한 충격이 여전했다.

조천읍은 고유정이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펜션이 있는 곳이다. 마을로 이어진 포장도로 양쪽으로 짙은 녹음이 자리했지만 인적은 드물었다. 해당 펜션으로 발걸음을 옮기던 중 만난 주민들은 차분히 생업을 이어가면서도 안타까운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제주시 조천읍의 한 마을의 모습. 고유정 범행 장소와 관련 없음. [사진=노해철 기자] 2019.06.12. sun90@newspim.com

이곳에서 2년째 식당을 운영한다는 A씨는 사건 발생 후 경찰에 폐쇄회로(CC)TV 영상을 제공했다고 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오후 A씨에게 실종 사건을 수사한다는 이유로 녹화된 CCTV 영상을 요청했고, A씨는 식당 밖에 설치된 CCTV 영상을 전달했다.

A씨는 "혹시나 도움이 될 만한 게 있을까 싶어 경찰에 영상을 제공했다"며 "경찰이 실종된 사람을 찾는다고 얘기만 했기 때문에 큰 사건은 아닌 줄 알았는데, 뉴스를 보고 너무 놀랐다"고 안타까워했다.

또 다른 주민 B씨도 "자신과 이혼한 사람을 왜 그렇게까지 잔인하게 죽였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그런데도 화면에서 본 고유정은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지난해 발생한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을 떠올리며 강력범죄에 대한 불안감을 나타냈다. 지난해 2월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 관리자인 한정민(32)은 여성 투숙객을 성폭행하고 살해했다. 경찰은 한정민 체포를 위해 공개수배에 나섰지만 한정민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수사 종결됐다.

B씨는 "잊을 만하면 큼지막한 사건이 반복된다"며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많은 만큼 숙박업소 CCTV 설치 의무화 등을 통해 범죄를 예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주민들은 이번 사건에 따른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냈다. 조천읍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C씨는 "여름철 성수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걱정이 되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다행스럽게도 아직까진 예약이 줄거나 취소되는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제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씨가 6일 오후 제주 제주시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유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06.06 leehs@newspim.com

경찰은 이날 고유정을 살인과 사체손괴, 사체유기, 사체은닉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오후 조천읍 한 펜션에서 강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