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北 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 질문에 한 달째 묵묵부답

美 의회조사국, ‘北 미사일=단거리 탄도미사일’ 분석
국방부 “한미 정보당국, 늘 공동의 인식 공유” 즉답 피해
발사 한 달 지났지만 여전히 “세부 탄종‧제원 분석 중”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1:0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국방부는 지난 5월 초 발사된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 한 달 넘게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여전히 “세부 탄종 및 제원을 분석 중”이라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의회조사국(CRS)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이 고체연료 미사일 개발에 일부 진전을 거뒀다‘고 분석하는 등 (이전보다) 진전된 분석을 내놨는데 이에 대한 우리 군의 입장은 어떻느냐’는 질문을 받고 “한미 정보당국은 늘 공동의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noh@newspim.com

앞서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 보도에 따르면 미국 의회조사국은 지난주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지난달 발사한 미사일은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이며 발사 목적은 고체연료 및 유도장치 개발”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보고서는 “탄도미사일 고체연료 엔진이 액체연료 엔진보다 화학적으로 더 안정적인데, 이 때문에 북한 정권이 고체연료 엔진 쪽으로 천천히 방향을 틀었고 여기에 일부 진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의회조사국은 미국 연방 의회에 주요 정책사안에 대한 분석을 제공하는 기관으로, 민간 싱크탱크와는 달리 공적인 성격을 띠고 있는 기관이다.

때문에 이 기관에서 북한의 미사일을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규정한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방사포 등 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된다. [사진=노동신문]

하지만 국방부는 이날도 북한의 미사일에 대한 어떠한 구체적인 언급도 내놓지 않았다.

노 부대변인은 관련 질문을 받고 “한미 정보당국은 미국 의회조사국의 분석 내용을 포함한 여러 가지 가능성과 세부 탄종 및 제원에 대해 정밀 분석 중”이라며 “한미 정보당국은 늘 공동의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미국 의회조사국의 입장과 관련해 한미 정보당국이 공동의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면 우리 군도 북한의 미사일을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보는 것으로 생각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에도 즉답을 피한 채 “한미 정보당국은 공동의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만 재차 강조했다.

■ <용어설명> KN-23

'KN'은 북한(Korea North)을 뜻한다. 또 숫자 23은 미국 정보당국이 파악한 23번째 신형 미사일이라는 의미다.

■ <용어설명> SRBM

Short-range ballistic missile. 사거리 1000km 이하인 탄도유도탄(탄도미사일), 즉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말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