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조만간 남북·북미 대화 재개될 것 믿는다"

한·핀란드 정상 공동 기자회견서 언급
"대화 모멘텀 유지되고 대화 잇는 대화 이뤄져"
"3차 북미회담 위한 대화 중… 3국 주선 필요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8:5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22: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교착국면인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해 "조만간 남북과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로 간에 신뢰와 대화 의지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있다"면서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고 남북과 북미 정상간 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공동기자회견 [사진=로이터 뉴스핌]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이미 많은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2017년 11월 이후 지금까지 1년 6개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실험과 중장거리 미사일 실험 같은 국제사회를 긴장시키는 도발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은 서로 간의 무력 사용을 금지하고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했다. 그에 따라 남북관계의 군사적 긴장이 매우 완화됐다"며 "북미 간에도 미국의 대통령이 북한의 최고 지도자와 직접 만나 비핵화를 담판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제3국의 도움을 받을 상황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핀란드의 기여 방법'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대해 "핀란드는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간 회담을 주선한 바 있다"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제3국의 주선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다. 다만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요청하겠다"고 언급했다.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은 "핀란드가 앞으로 EU이사회 의장국이 되면 어떻게 EU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할 수 있을지 노력할 예정"이라며 "핀란드는 언제나 외교적인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