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38노스 "北 영변 우라늄 농축 활동 지속한 듯"

우라늄 농축에 필요한 액화 질소 운반 추정 트레일러 포착

  • 기사입력 : 2019년06월06일 12:39
  • 최종수정 : 2019년06월06일 12: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북한 영변 핵시설을 찍은 상업 위성 사진들을 분석한 결과 우라늄 농축 활동이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고 5일(현지시각)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38North)가 보도했다.

북한 영변 핵시설 [사진=38노스]

38노스는 위성사진 분석 결과 영변 우라늄농축단지에서 차량과 장비, 사람이 오가는 움직임이 계속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월 16일 혹은 17일부터 3월 27일 오전까지 단지 서쪽의 흰색 트레일러 차량이 포착됐는데, 이 트레일러가 3월 28일 떠난 뒤 20피트(약 6m) 크기의 실린더 혹은 선적용 컨테이너가 포착됐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9일 비슷한 트레일러가 같은 장소에 다시 등장했으며, 십여명의 사람들도 안뜰 쪽에 보였는데 가장 최근 사진인 5월 28일에는 해당 트레일러가 보이지 않았고, 이전과 다른 사람들이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트레일러와 실린더 혹은 선적용 트레이너의 외형이 액화 질소 운반용 트레일러와 비슷해 보인다"면서 "액화 질소는 우라늄농축 과정에서 (냉각장치인) 콜드트랩 가동에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량에 액화 질소가 든 것이라면 저장 탱크를 리필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차를 세운 것"이라며 "이는 (영변)단지가 가동 중이며, 그러므로 농축 우라늄을 생산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새 단서가 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38노스는 위성사진만으로는 이 트레일러가 액화질소용인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단지 내 방사성동위원소 생산시설(RPF)과 인근 건물 두 곳을 연결하는 관이 설치된 것으로 보이나 목적은 알 수 없으며, RPF가 수소폭탄 제조에 필요한 삼중수소의 생산보다는 농축 과정의 일부인 육불화우라늄으로의 전환에 관련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더불어 인근 구룡강 강둑에 침식 완화를 위한 것으로 보이는 계단식 관람석 같은 것이 있었으며, 구룡강 준설공사도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